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위터가 트럼프 당선에 도움줬다면 죄송”…공동창업자 윌리엄스 사과
입력 2017.05.21 (04:41) 국제
트위터 공동창업자 에반 윌리엄스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애용'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며, 트위터가 트럼프 대통령 당선에 미친 영향에 대해 사과했다.

윌리엄스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에서 "만약 트위터가 없었다면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되지 못할 수도 있었다는 게 사실이라면, 나로서는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윌리엄스의 발언은 '트위터 대통령'으로 불리는 트럼프가 지난 3월 폭스뉴스와 인터뷰 당시 "트위터가 없었다면 내가 이 자리에 있지 않았을 수도 있겠다"고 말한 대목을 지적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 진행자 터커 칼슨과의 대담에서 "나는 내 나름의 미디어 양식을 갖고 있다"며 1억 명의 소셜미디어 팔로워를 자랑했다.

트럼프의 트위터 계정 팔로워는 3천만 명으로 알려져 있으며, 윌리엄스의 이번 인터뷰는 앞서 트위터 공동창업자 가운데 한 명인 잭 도시 현 트위터 최고경영자의 입장과는 사뭇 다른 것이다.

도시 CEO는 최근 미 선데이 투데이지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지도자로부터 직접 얘기를 듣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트럼프가 트위터 정치를 계속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트위터가 트럼프 당선에 도움줬다면 죄송”…공동창업자 윌리엄스 사과
    • 입력 2017-05-21 04:41:18
    국제
트위터 공동창업자 에반 윌리엄스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애용'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며, 트위터가 트럼프 대통령 당선에 미친 영향에 대해 사과했다.

윌리엄스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에서 "만약 트위터가 없었다면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되지 못할 수도 있었다는 게 사실이라면, 나로서는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윌리엄스의 발언은 '트위터 대통령'으로 불리는 트럼프가 지난 3월 폭스뉴스와 인터뷰 당시 "트위터가 없었다면 내가 이 자리에 있지 않았을 수도 있겠다"고 말한 대목을 지적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 진행자 터커 칼슨과의 대담에서 "나는 내 나름의 미디어 양식을 갖고 있다"며 1억 명의 소셜미디어 팔로워를 자랑했다.

트럼프의 트위터 계정 팔로워는 3천만 명으로 알려져 있으며, 윌리엄스의 이번 인터뷰는 앞서 트위터 공동창업자 가운데 한 명인 잭 도시 현 트위터 최고경영자의 입장과는 사뭇 다른 것이다.

도시 CEO는 최근 미 선데이 투데이지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지도자로부터 직접 얘기를 듣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트럼프가 트위터 정치를 계속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