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무역액 3년 만에 증가…한국 1분기 수출증가세 10대 수출국 중 1위
입력 2017.05.21 (07:14) 수정 2017.05.21 (07:18) 국제
세계 무역액이 3년 만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가운데 한국의 올해 1분기 수출 증가세가 글로벌 10대 수출대국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세계무역기구(WTO)에 따르면 올해 1∼3월 전세계 주요 71개국 간 수출액과 수입액을 합한 세계무역액은 7조6천670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6조9천470억 달러보다 10.4% 증가했다.

1분기 세계무역액은 2014년 8조4천960억 달러를 정점으로 2015년 11.4% 급감한 데 이어 지난해에도 7.7% 줄어들어 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가 올해 들어 3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글로벌 수요 회복으로 세계 무역이 다시 활기를 띠는 가운데, 1분기 주요 71개국의 수출은 평균 9.8% 늘어났다. 대부분의 국가에서 수출이 늘어난 가운데 수출이 줄어든 국가는 7개국에 불과했다.

한국의 수출은 10대 수출대국 중 가장 빠른 회복세를 보여, 한국의 1분기 수출액은 1천323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4.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세계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수출액은 4천827억 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8.2%, 세계 2위 수출국인 미국의 수출액은 3천729억 달러로 7.3% 각각 늘어났다.

3위 독일의 1분기 수출액은 3천407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8%, 4위 일본은 1천674억 달러로 10.2%, 5위 네덜란드는 1천514억 달러로 12.0% 각각 확대됐다.

한국의 수출액이 빠른 속도로 회복하면서 10대 수출대국 중 한국의 순위는 지난해 말 8위에서 올해 1분기 6위로 2계단 뛰어올랐다.

이어 7위 프랑스는 1천250억 달러로 1.2%, 8위 홍콩은 1천246억 달러로 13.5%, 9위 이탈리아는 1천160억 달러로 6.2%, 10위 영국은 1천75억 달러로 6.4% 각각 늘었다.

10대 수출국은 아니지만, 1분기 수출액이 가장 급격히 증가한 곳은 원유 등 원자재 수출대국이었다.

호주의 수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36.4% 늘어나 최선두를 달렸고 러시아가 36.0%, 우크라이나가 34.4%, 남아프리카공화국이 29.0%, 노르웨이가 28.2% 각각 확대됐다.

아시아 국가들의 수출회복세도 돋보여 인도네시아가 21.1%, 필리핀이 18.3%, 인도가 17.0%, 싱가포르가 16.2%, 베트남이 15.1%, 대만이 15.1% 각각 늘어 한국보다 가파른 증가세를 나타냈다.

한국은 수출이 10대 수출국 중 가장 빠른 속도로 회복하면서 경제성장세도 호조를 보였다.

한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은 0.9%(전기대비·속보치)로 집계돼 작년 4분기(0.5%)보다 0.4% 포인트나 상승했다. 경제전문가들의 예상치(0.7∼0.8%)를 넘어서는 '깜짝 회복세'였다.

이런 회복세는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경제분석기관들은 내다보고 있다.
  • 세계무역액 3년 만에 증가…한국 1분기 수출증가세 10대 수출국 중 1위
    • 입력 2017-05-21 07:14:05
    • 수정2017-05-21 07:18:18
    국제
세계 무역액이 3년 만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가운데 한국의 올해 1분기 수출 증가세가 글로벌 10대 수출대국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세계무역기구(WTO)에 따르면 올해 1∼3월 전세계 주요 71개국 간 수출액과 수입액을 합한 세계무역액은 7조6천670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6조9천470억 달러보다 10.4% 증가했다.

1분기 세계무역액은 2014년 8조4천960억 달러를 정점으로 2015년 11.4% 급감한 데 이어 지난해에도 7.7% 줄어들어 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가 올해 들어 3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글로벌 수요 회복으로 세계 무역이 다시 활기를 띠는 가운데, 1분기 주요 71개국의 수출은 평균 9.8% 늘어났다. 대부분의 국가에서 수출이 늘어난 가운데 수출이 줄어든 국가는 7개국에 불과했다.

한국의 수출은 10대 수출대국 중 가장 빠른 회복세를 보여, 한국의 1분기 수출액은 1천323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4.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세계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수출액은 4천827억 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8.2%, 세계 2위 수출국인 미국의 수출액은 3천729억 달러로 7.3% 각각 늘어났다.

3위 독일의 1분기 수출액은 3천407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8%, 4위 일본은 1천674억 달러로 10.2%, 5위 네덜란드는 1천514억 달러로 12.0% 각각 확대됐다.

한국의 수출액이 빠른 속도로 회복하면서 10대 수출대국 중 한국의 순위는 지난해 말 8위에서 올해 1분기 6위로 2계단 뛰어올랐다.

이어 7위 프랑스는 1천250억 달러로 1.2%, 8위 홍콩은 1천246억 달러로 13.5%, 9위 이탈리아는 1천160억 달러로 6.2%, 10위 영국은 1천75억 달러로 6.4% 각각 늘었다.

10대 수출국은 아니지만, 1분기 수출액이 가장 급격히 증가한 곳은 원유 등 원자재 수출대국이었다.

호주의 수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36.4% 늘어나 최선두를 달렸고 러시아가 36.0%, 우크라이나가 34.4%, 남아프리카공화국이 29.0%, 노르웨이가 28.2% 각각 확대됐다.

아시아 국가들의 수출회복세도 돋보여 인도네시아가 21.1%, 필리핀이 18.3%, 인도가 17.0%, 싱가포르가 16.2%, 베트남이 15.1%, 대만이 15.1% 각각 늘어 한국보다 가파른 증가세를 나타냈다.

한국은 수출이 10대 수출국 중 가장 빠른 속도로 회복하면서 경제성장세도 호조를 보였다.

한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은 0.9%(전기대비·속보치)로 집계돼 작년 4분기(0.5%)보다 0.4% 포인트나 상승했다. 경제전문가들의 예상치(0.7∼0.8%)를 넘어서는 '깜짝 회복세'였다.

이런 회복세는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경제분석기관들은 내다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