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외무상 “북한과 거래 中 기업 제재해야”
입력 2017.05.21 (13:51) 수정 2017.05.21 (13:55) 국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 기업에 대한 경제제재를 논의의 선택지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기시다 외무상은 오늘 NHK '일요토론'에 출연해 "(북한의) 외화수입을 얼마나 줄일 수 있을지에 대해 국제 사회가 협력을 하지 않으면 안된다"며 "국제사회와 함께 가장 효과적인 대응이 무엇인지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NHK는 이와 관련해 기시다 외무상이 미국과 보조를 맞춰 중국에 압력 강화를 요구하겠다는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권은 북한이 6번째 핵실험을 강행하면 유엔 안보리에서 추가제재 결의를 채택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기시다 외무상은 "외교력을 통해 국제적인 연대를 확보하는 한편, (일본) 스스로의 미사일 방위시스템을 계속해서 확충해 만전을 기하겠다"며 "북한의 도발 행위가 계속되면 일본은 독자적인 제재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日외무상 “북한과 거래 中 기업 제재해야”
    • 입력 2017-05-21 13:51:19
    • 수정2017-05-21 13:55:03
    국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 기업에 대한 경제제재를 논의의 선택지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기시다 외무상은 오늘 NHK '일요토론'에 출연해 "(북한의) 외화수입을 얼마나 줄일 수 있을지에 대해 국제 사회가 협력을 하지 않으면 안된다"며 "국제사회와 함께 가장 효과적인 대응이 무엇인지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NHK는 이와 관련해 기시다 외무상이 미국과 보조를 맞춰 중국에 압력 강화를 요구하겠다는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권은 북한이 6번째 핵실험을 강행하면 유엔 안보리에서 추가제재 결의를 채택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기시다 외무상은 "외교력을 통해 국제적인 연대를 확보하는 한편, (일본) 스스로의 미사일 방위시스템을 계속해서 확충해 만전을 기하겠다"며 "북한의 도발 행위가 계속되면 일본은 독자적인 제재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