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근 수출 회복세는 일시적 반등 아닌 추세적 현상”
입력 2017.05.21 (14:22) 수정 2017.05.21 (14:38) 경제
최근의 수출 회복세는 기저효과 등 일시적 요인보다는 추세적 요인이 더 크게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21일 '2017년 한국 수출 회복과 지속가능성 진단' 보고서에서 수출 회복세가 일시적 반등인지, 계속될 현상인지를 분석했다.

우리나라 수출은 약 2년간의 부진을 딛고 지난해 11월 이후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5년과 2016년 연간 수출증가율은 각각 -8.0%와 -5.9%로 2년 연속 감소했지만, 지난해 11월 월간 기준 플러스로 돌아선 후 지난 4월까지 오름세를 유지했다.

올해 1∼4월 수출증가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7.2%를 기록했다. 분석 결과 수출 물량과 단가가 모두 상승한 가운데 최근 수출 회복은 물량보다는 단가 상승에 주로 기인했다.

수출단가 상승은 지난해 단가가 급격히 하락한 데에 따른 기저효과가 일정 부분 작용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단가가 오르면 같은 양을 수출해도 금액 기준 수출증가율은 오를 수밖에 없다.

특히 국제유가 변동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원유 관련 제품의 경우 유가 상승에 따른 '착시효과'가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정보통신(IT), 철강 등 대부분 주력품목의 수출 증가는 일시적 반등이라기보다는 추세적 현상으로 보는 것이 적절하다고 보고서는 평가했다.

IT는 지난해 하반기 이후 글로벌 경기가 본격적인 회복 국면에 진입했다. 철강제품은 중국의 구조조정, 원재료 가격 상승 등으로 수출단가의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보고서는 "세계 경제가 무역을 중심으로 빠른 회복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새 정부가 수출 회복 기조를 이어가려면 능동적인 정책을 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규제 완화를 통해 기업의 혁신적 투자를 유도하고 통상 마찰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자유무역협정(FTA) 활용도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 “최근 수출 회복세는 일시적 반등 아닌 추세적 현상”
    • 입력 2017-05-21 14:22:16
    • 수정2017-05-21 14:38:50
    경제
최근의 수출 회복세는 기저효과 등 일시적 요인보다는 추세적 요인이 더 크게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21일 '2017년 한국 수출 회복과 지속가능성 진단' 보고서에서 수출 회복세가 일시적 반등인지, 계속될 현상인지를 분석했다.

우리나라 수출은 약 2년간의 부진을 딛고 지난해 11월 이후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5년과 2016년 연간 수출증가율은 각각 -8.0%와 -5.9%로 2년 연속 감소했지만, 지난해 11월 월간 기준 플러스로 돌아선 후 지난 4월까지 오름세를 유지했다.

올해 1∼4월 수출증가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7.2%를 기록했다. 분석 결과 수출 물량과 단가가 모두 상승한 가운데 최근 수출 회복은 물량보다는 단가 상승에 주로 기인했다.

수출단가 상승은 지난해 단가가 급격히 하락한 데에 따른 기저효과가 일정 부분 작용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단가가 오르면 같은 양을 수출해도 금액 기준 수출증가율은 오를 수밖에 없다.

특히 국제유가 변동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원유 관련 제품의 경우 유가 상승에 따른 '착시효과'가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정보통신(IT), 철강 등 대부분 주력품목의 수출 증가는 일시적 반등이라기보다는 추세적 현상으로 보는 것이 적절하다고 보고서는 평가했다.

IT는 지난해 하반기 이후 글로벌 경기가 본격적인 회복 국면에 진입했다. 철강제품은 중국의 구조조정, 원재료 가격 상승 등으로 수출단가의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보고서는 "세계 경제가 무역을 중심으로 빠른 회복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새 정부가 수출 회복 기조를 이어가려면 능동적인 정책을 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규제 완화를 통해 기업의 혁신적 투자를 유도하고 통상 마찰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자유무역협정(FTA) 활용도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