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문재인 정부 출범
한국당 “盧정부 실패 재현 우려…‘위장전입’ 인사원칙 붕괴”
입력 2017.05.21 (16:36) 수정 2017.05.21 (16:40) 정치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내각과 청와대 참모진 추가 인선과 관련해 "노무현 정부의 경제 정책 실패 재현이 우려되고 위장전입 이력자를 중용해 인사원칙이 붕괴됐다"고 비판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21일(오늘) "기대와 함께 몇 가지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 같이 논평했다.

김 대변인은 우선, "김동연 경제부총리 후보자는 노무현 정부 당시 공허한 청사진이라는 비판을 받았던 '국가비전 2030'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김 후보자를 지명한 것은 노무현 정부의 경제 정책을 이어가겠다는 의지 표명으로 해석된다"면서 "노무현 정부의 경제 실패를 고스란히 재현해 서민의 삶이 더 팍팍해 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특히,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이중국적과 위장전입 사실이 있다"면서 "문 대통령이 고위 공직에서 배제하겠다고 한 5대 비리에 해당되는데 벌써부터 인사원칙이 무너진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위장전입' 만으로 고위 공직자 배제 대상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와 함께 "홍석현 외교안보 특보 내정자의 경우 지난 대선 과정에서 당시 문재인 후보가 ‘외교와 통일에 관련된 내각에 참여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밝힌 바 있는데, 이번 인선으로 선거 당시 문 대통령의 제안은 명백한 사실이었음을 증명해주고 있다면서 "공직선거법상 매수 및 이해유도죄에 해당될 수 있는 심각한 사안이므로 문 대통령의 분명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한국당 “盧정부 실패 재현 우려…‘위장전입’ 인사원칙 붕괴”
    • 입력 2017-05-21 16:36:08
    • 수정2017-05-21 16:40:43
    정치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내각과 청와대 참모진 추가 인선과 관련해 "노무현 정부의 경제 정책 실패 재현이 우려되고 위장전입 이력자를 중용해 인사원칙이 붕괴됐다"고 비판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21일(오늘) "기대와 함께 몇 가지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 같이 논평했다.

김 대변인은 우선, "김동연 경제부총리 후보자는 노무현 정부 당시 공허한 청사진이라는 비판을 받았던 '국가비전 2030'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김 후보자를 지명한 것은 노무현 정부의 경제 정책을 이어가겠다는 의지 표명으로 해석된다"면서 "노무현 정부의 경제 실패를 고스란히 재현해 서민의 삶이 더 팍팍해 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특히,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이중국적과 위장전입 사실이 있다"면서 "문 대통령이 고위 공직에서 배제하겠다고 한 5대 비리에 해당되는데 벌써부터 인사원칙이 무너진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위장전입' 만으로 고위 공직자 배제 대상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와 함께 "홍석현 외교안보 특보 내정자의 경우 지난 대선 과정에서 당시 문재인 후보가 ‘외교와 통일에 관련된 내각에 참여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밝힌 바 있는데, 이번 인선으로 선거 당시 문 대통령의 제안은 명백한 사실이었음을 증명해주고 있다면서 "공직선거법상 매수 및 이해유도죄에 해당될 수 있는 심각한 사안이므로 문 대통령의 분명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