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항공 중앙서버 마비로 운항 지연…홈페이지 ‘먹통’
입력 2017.05.22 (03:33) 수정 2017.05.22 (04:22) 사회
대한항공의 중앙 전산 서버가 3시간 넘게 마비돼 비행기 이륙이 곳곳에서 지연됐다.

대한항공 측은 어젯밤(21일) 11시 반쯤 알 수 없는 이유로 중앙 서버가 마비됐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태국 수완나품 공항에서 현지시각 22시 40분에 인천으로 향하려던 대한항공 KE652편이 3시간가량 출발이 늦어지는 등 세계 각지에서 대한항공 여객기 운항이 지연됐다.

또 어젯밤 밤 11시 40분 인천 공항에서 싱가포르로 출발 예정이던 대한항공 KE647편 역시 오늘 새벽 1시 21분에서야 이륙했다. 또 어젯밤 11시 이후 출발할 예정이던 대한한공 소속 화물기 4대도 출발이 지연됐다.

대한항공 측은 오늘 새벽 3시쯤 운항 관련 서버를 복구해 운항 지연이 추가로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대한항공과 한진해운, 진에어 등 한진그룹 계열사의 홈페이지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역시 4시간 가량 접속이 차단되다 오늘 새벽 3시 40분쯤 복구됐다.

대한항공 측은 나머지 서버를 복구 중이며 정확한 피해 규모와 사고 원인을 파악 중이다.
  • 대한항공 중앙서버 마비로 운항 지연…홈페이지 ‘먹통’
    • 입력 2017-05-22 03:33:15
    • 수정2017-05-22 04:22:13
    사회
대한항공의 중앙 전산 서버가 3시간 넘게 마비돼 비행기 이륙이 곳곳에서 지연됐다.

대한항공 측은 어젯밤(21일) 11시 반쯤 알 수 없는 이유로 중앙 서버가 마비됐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태국 수완나품 공항에서 현지시각 22시 40분에 인천으로 향하려던 대한항공 KE652편이 3시간가량 출발이 늦어지는 등 세계 각지에서 대한항공 여객기 운항이 지연됐다.

또 어젯밤 밤 11시 40분 인천 공항에서 싱가포르로 출발 예정이던 대한항공 KE647편 역시 오늘 새벽 1시 21분에서야 이륙했다. 또 어젯밤 11시 이후 출발할 예정이던 대한한공 소속 화물기 4대도 출발이 지연됐다.

대한항공 측은 오늘 새벽 3시쯤 운항 관련 서버를 복구해 운항 지연이 추가로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대한항공과 한진해운, 진에어 등 한진그룹 계열사의 홈페이지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역시 4시간 가량 접속이 차단되다 오늘 새벽 3시 40분쯤 복구됐다.

대한항공 측은 나머지 서버를 복구 중이며 정확한 피해 규모와 사고 원인을 파악 중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