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란 고위인사 “北처럼 저항하면 美, 중동에서 철수할 것”
입력 2017.05.22 (06:04) 수정 2017.05.22 (06:43) 국제
이란 고위인사가 북한을 예로 들면서 일관된 반미 정책을 강조했다.

메흐르통신 등 이란 언론들에 따르면 최고지도자의 측근인 알리 아크바르 벨라야티 국정조정위원회(The Expediency Council) 전략연구센터장은 21일 "북한은 미국의 엄포에도 자신의 의제를 밀고 나가면서 미국이 물러나도록 애쓰고 있다"면서 "이란이 중심이 된 저항을 미국이 맞닥뜨린다면 중동에서도 철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친서방 성향의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19일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해 연임이 확정된 가운데 일각에서 제기되는 미국과 대화 가능성에 분명하게 선을 그은 셈이다.

국정조정위는 최고지도자를 보좌하고 장기 국가정책을 입안하는 헌법기관으로, 벨라야티 센터장은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의 국제 문제 담당 수석보좌관이기도 하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도 트럼프 대통령의 사우디 방문과 관련, 아랍 전문 매체 알아라비 알자디드에 "트럼프는 사우디와 9·11 테러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방법을 논의해 봐야 한다"는 내용의 글을 기고했다.

9·11 테러의 범인 19명 가운데 15명이 사우디 국적자임을 환기하고, 이런 사우디와 테러리즘 척결에 협력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점을 우회해 비판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대선 선거 기간에 이 사건을 고리로 사우디를 비난한 점을 부각한 언급이기도 하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사우디 리야드에서 열린 '이슬람 아랍-미국 정상회의'에서 이란을 강하게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의에서 "테러리스트에게 피난처와 돈, 사회적 기반을 제공하는 정부가 없어야 이를 근절할 수 있다는 점은 자명하다"며 "내가 말하는 곳은 당연히 이란이다"고 연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레바논, 이라크, 예멘까지 이란은 테러리스트와 극단주의 조직에 돈, 무기와 훈련을 제공한다"며 "그들은 대량 학살, 이스라엘과 미국을 파괴하겠다면서 종파적 갈등과 테러라는 불에 기름을 퍼부어 왔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자리프 장관은 트위터에 이 연설문과 함께 "진정한 투표(대선)를 치른 이란이 민주주의와 근대화의 수호자라는 미국 대통령에게 공격받았다"며 "사우디의 투자에 감사하다는 말은 (미국의) 외교정책인가. 아니면 단순히 사우디에서 4천800억 달러라는 단물을 빨아먹은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 이란 고위인사 “北처럼 저항하면 美, 중동에서 철수할 것”
    • 입력 2017-05-22 06:04:19
    • 수정2017-05-22 06:43:04
    국제
이란 고위인사가 북한을 예로 들면서 일관된 반미 정책을 강조했다.

메흐르통신 등 이란 언론들에 따르면 최고지도자의 측근인 알리 아크바르 벨라야티 국정조정위원회(The Expediency Council) 전략연구센터장은 21일 "북한은 미국의 엄포에도 자신의 의제를 밀고 나가면서 미국이 물러나도록 애쓰고 있다"면서 "이란이 중심이 된 저항을 미국이 맞닥뜨린다면 중동에서도 철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친서방 성향의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19일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해 연임이 확정된 가운데 일각에서 제기되는 미국과 대화 가능성에 분명하게 선을 그은 셈이다.

국정조정위는 최고지도자를 보좌하고 장기 국가정책을 입안하는 헌법기관으로, 벨라야티 센터장은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의 국제 문제 담당 수석보좌관이기도 하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도 트럼프 대통령의 사우디 방문과 관련, 아랍 전문 매체 알아라비 알자디드에 "트럼프는 사우디와 9·11 테러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방법을 논의해 봐야 한다"는 내용의 글을 기고했다.

9·11 테러의 범인 19명 가운데 15명이 사우디 국적자임을 환기하고, 이런 사우디와 테러리즘 척결에 협력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점을 우회해 비판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대선 선거 기간에 이 사건을 고리로 사우디를 비난한 점을 부각한 언급이기도 하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사우디 리야드에서 열린 '이슬람 아랍-미국 정상회의'에서 이란을 강하게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의에서 "테러리스트에게 피난처와 돈, 사회적 기반을 제공하는 정부가 없어야 이를 근절할 수 있다는 점은 자명하다"며 "내가 말하는 곳은 당연히 이란이다"고 연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레바논, 이라크, 예멘까지 이란은 테러리스트와 극단주의 조직에 돈, 무기와 훈련을 제공한다"며 "그들은 대량 학살, 이스라엘과 미국을 파괴하겠다면서 종파적 갈등과 테러라는 불에 기름을 퍼부어 왔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자리프 장관은 트위터에 이 연설문과 함께 "진정한 투표(대선)를 치른 이란이 민주주의와 근대화의 수호자라는 미국 대통령에게 공격받았다"며 "사우디의 투자에 감사하다는 말은 (미국의) 외교정책인가. 아니면 단순히 사우디에서 4천800억 달러라는 단물을 빨아먹은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