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병호, 트리플A서 2G 연속 홈런…‘빅리그행이 보인다’
입력 2017.05.22 (07:05)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트리플 A 로체스터 레드윙스에서 뛰는 박병호(31)가 이틀 연속 홈런을 때려내며 빅리그행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했다.

박병호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무식의 PNC 필드에서 열린 스크랜턴/윌크스베리 레일라이더스(뉴욕 양키스 산하)와 방문 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볼넷 2타점을 기록했다.

박병호의 유일한 안타가 시즌 3호 홈런이었다. 이틀 연속 짜릿한 손맛을 본 박병호는 시즌 타율 0.226(62타수 14안타)에 3홈런 9타점을 기록했다.

박병호는 1-3으로 뒤진 3회초 2사 2루에서 상대 우완 선발 에릭 루스를 두들겨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이 홈런으로 동점을 만든 로체스터는 다음 타자 토미 필드가 백투백 홈런을 터트리며 4-3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박병호는 2회초 3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고, 6회초에는 3루수 수비 실책으로 출루했지만, 잔루로 남았다. 8회초에는 볼넷을 얻어냈으나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박병호는 연장 11회초 마지막 타석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로체스터는 연장 11회말 1사 1, 3루에서 상대 스퀴즈 번트에 결승점을 내주고 4-5로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 박병호, 트리플A서 2G 연속 홈런…‘빅리그행이 보인다’
    • 입력 2017-05-22 07:05:56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트리플 A 로체스터 레드윙스에서 뛰는 박병호(31)가 이틀 연속 홈런을 때려내며 빅리그행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했다.

박병호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무식의 PNC 필드에서 열린 스크랜턴/윌크스베리 레일라이더스(뉴욕 양키스 산하)와 방문 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볼넷 2타점을 기록했다.

박병호의 유일한 안타가 시즌 3호 홈런이었다. 이틀 연속 짜릿한 손맛을 본 박병호는 시즌 타율 0.226(62타수 14안타)에 3홈런 9타점을 기록했다.

박병호는 1-3으로 뒤진 3회초 2사 2루에서 상대 우완 선발 에릭 루스를 두들겨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이 홈런으로 동점을 만든 로체스터는 다음 타자 토미 필드가 백투백 홈런을 터트리며 4-3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박병호는 2회초 3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고, 6회초에는 3루수 수비 실책으로 출루했지만, 잔루로 남았다. 8회초에는 볼넷을 얻어냈으나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박병호는 연장 11회초 마지막 타석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로체스터는 연장 11회말 1사 1, 3루에서 상대 스퀴즈 번트에 결승점을 내주고 4-5로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