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팔꿈치를 여섯 번째 손가락으로…희망의 연주
입력 2017.05.22 (07:32) 수정 2017.05.22 (08:0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른손이 없지만, 팔꿈치를 여섯번째 손가락 삼아 연주하는 피아니스트가 있습니다.

오랫동안 꿈꿔온 무대에서 희망을 노래한 감동의 연주, 김빛이라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깊고 감미로운 선율이 울려 퍼지는 무대….

멜로디를 만들어내는 건반 위의 모습이, 조금 특별합니다.

오른손이 없는 ‘팔꿈치 피아니스트’, 스물한 살의 최혜연 씨입니다.

세 살 때 사고로 오른팔의 절반을 잃은 어린 소녀는, 팔꿈치 끝의 작은 뼈로 건반을 누르며 희망을 발견했습니다.

<인터뷰> 최혜연(피아니스트) : "'뼈가 이렇게 나 있어서 칠 수 있구나' (알게 됐죠.) 왼손과 팔꿈치로 피아노를 치기 때문에 좀 더 제 연주를 많은 사람들에게 들려줄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지난해 서울 종합예술실용학교에 특별장학생으로 입학했고, 꾸준히 써 온 자작곡들로 앨범까지 낸 최 씨.

마침내, 예술인들의 꿈의 무대인 국내 최대 규모의 공연장에서, 천8백여 청중들에게 강한 울림을 선사했습니다.

<인터뷰> 김인하(내양초등학교 6학년) : "저도 바이올린을 연주하고 있는데, 힘들어서 포기하고 싶은 마음이 드는데 언니가 연주하는걸 보고 포기하지 말아야겠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힘들고 지친 이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것, 혜연 씨가 끝없이 도전하는 이유입니다.

<인터뷰> 최혜연(피아니스트) : "안되는 게 있을때 포기하면 끝이잖아요. 좀 더 끈기를 가지고 계속 하다보면 되니까, 포기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문화광장] 팔꿈치를 여섯 번째 손가락으로…희망의 연주
    • 입력 2017-05-22 07:36:17
    • 수정2017-05-22 08:03:3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오른손이 없지만, 팔꿈치를 여섯번째 손가락 삼아 연주하는 피아니스트가 있습니다.

오랫동안 꿈꿔온 무대에서 희망을 노래한 감동의 연주, 김빛이라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깊고 감미로운 선율이 울려 퍼지는 무대….

멜로디를 만들어내는 건반 위의 모습이, 조금 특별합니다.

오른손이 없는 ‘팔꿈치 피아니스트’, 스물한 살의 최혜연 씨입니다.

세 살 때 사고로 오른팔의 절반을 잃은 어린 소녀는, 팔꿈치 끝의 작은 뼈로 건반을 누르며 희망을 발견했습니다.

<인터뷰> 최혜연(피아니스트) : "'뼈가 이렇게 나 있어서 칠 수 있구나' (알게 됐죠.) 왼손과 팔꿈치로 피아노를 치기 때문에 좀 더 제 연주를 많은 사람들에게 들려줄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지난해 서울 종합예술실용학교에 특별장학생으로 입학했고, 꾸준히 써 온 자작곡들로 앨범까지 낸 최 씨.

마침내, 예술인들의 꿈의 무대인 국내 최대 규모의 공연장에서, 천8백여 청중들에게 강한 울림을 선사했습니다.

<인터뷰> 김인하(내양초등학교 6학년) : "저도 바이올린을 연주하고 있는데, 힘들어서 포기하고 싶은 마음이 드는데 언니가 연주하는걸 보고 포기하지 말아야겠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힘들고 지친 이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것, 혜연 씨가 끝없이 도전하는 이유입니다.

<인터뷰> 최혜연(피아니스트) : "안되는 게 있을때 포기하면 끝이잖아요. 좀 더 끈기를 가지고 계속 하다보면 되니까, 포기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