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핵·미사일 위기
日언론 “시진핑, 트럼프에 ‘북핵 대응’ 100일 유예기간 요청”
입력 2017.05.22 (08:41) 수정 2017.05.22 (08:42) 국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 미국이 구체적 행동을 취할 때까지 100일간의 '유예기간'을 달라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 신문은 미-일 양국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지난 4월 6~7일 미중 정상회담 시 양국이 무역 불균형 해소를 위해 마련하기로 한 '100일 계획'과 병행해 안보 분야에서도 이러한 기한을 설정했다고 22일 보도했다.

신문은 그러나 북한이 전날 다시 탄도미사일을 발사함에 따라 어떠한 효과를 낼지는 불투명하다고 전망했다.

아사히 신문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대외무역의 90%를 차지하는 중국에 경제제재 강화를 요청하고, 이에 협력하지 않으면 북한과 거래하는 대규모 금융기관을 포함해 중국 기업들을 제재 대상에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될 경우 미국 금융기관 및 기업 등과의 거래가 불가능해짐에 따라 시 주석은 유예기한을 제안했고, 100일간 북한에 관련 사항을 강력히 요구하겠다는 생각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은 올해 가을 공산당 대회를 앞둔 중국으로선 미중관계가 불편한 가운데 중요한 정치 일정을 맞고 싶지 않다는 의향도 있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신문은 시 주석의 요청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을 구체적으로 전하지는 않았으나 두 정상은 북한의 중대 도발 행위가 있을 경우 양국이 각각 독자 제재를 부과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중국 내 기업의 북한 송금 규제와 석유 수출규제 등도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월 말 "중국은 북한 정세와 관련, 우리를 도와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북한도 핵실험을 실시하지 않았다.

미국은 이러한 상황을 두고 중국이 대북 압력을 강화하는 것으로 판단, 대화 기조로 전환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 日언론 “시진핑, 트럼프에 ‘북핵 대응’ 100일 유예기간 요청”
    • 입력 2017-05-22 08:41:55
    • 수정2017-05-22 08:42:25
    국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 미국이 구체적 행동을 취할 때까지 100일간의 '유예기간'을 달라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 신문은 미-일 양국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지난 4월 6~7일 미중 정상회담 시 양국이 무역 불균형 해소를 위해 마련하기로 한 '100일 계획'과 병행해 안보 분야에서도 이러한 기한을 설정했다고 22일 보도했다.

신문은 그러나 북한이 전날 다시 탄도미사일을 발사함에 따라 어떠한 효과를 낼지는 불투명하다고 전망했다.

아사히 신문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대외무역의 90%를 차지하는 중국에 경제제재 강화를 요청하고, 이에 협력하지 않으면 북한과 거래하는 대규모 금융기관을 포함해 중국 기업들을 제재 대상에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될 경우 미국 금융기관 및 기업 등과의 거래가 불가능해짐에 따라 시 주석은 유예기한을 제안했고, 100일간 북한에 관련 사항을 강력히 요구하겠다는 생각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은 올해 가을 공산당 대회를 앞둔 중국으로선 미중관계가 불편한 가운데 중요한 정치 일정을 맞고 싶지 않다는 의향도 있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신문은 시 주석의 요청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을 구체적으로 전하지는 않았으나 두 정상은 북한의 중대 도발 행위가 있을 경우 양국이 각각 독자 제재를 부과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중국 내 기업의 북한 송금 규제와 석유 수출규제 등도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월 말 "중국은 북한 정세와 관련, 우리를 도와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북한도 핵실험을 실시하지 않았다.

미국은 이러한 상황을 두고 중국이 대북 압력을 강화하는 것으로 판단, 대화 기조로 전환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