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하위 삼성, 661일 만에 ‘스윕’ 달성…상승 분위기
입력 2017.05.22 (08:42) 연합뉴스
삼성 라이온즈는 지난주 시즌 첫 위닝 시리즈(16∼18일 SK 와이번스전 2승 1패)에 이어 첫 스윕(19∼21일 한화 이글스전 3승)에도 성공했다.

여전히 최하위지만 5승 1패로 반전의 계기는 마련했다.

지난주 삼성 마운드는 평균자책점 4.08로 평소보다 잘 버텼다.

더 큰 힘을 실은 건 8홈런을 친 타선이었다. 삼성은 지난주 홈런을 친 5경기에서 이겼고, 홈런이 없던 1경기만 패했다.

특히, 중심타선이 돋보였다. '국민타자' 이승엽과 외국인 선수 다린 러프가 반등의 주역이다.

이승엽은 지난주 22타수 7안타(타율 0.318) 2홈런 5타점을 올렸다.

19일 대전 한화전 선제 투런포와 21일 한화전 달아나는 솔로포는 팀을 승리로 이끄는 결정적인 한 방이었다.

침울한 표정으로 더그아웃을 지켰던 이승엽도 모처럼 밝은 표정으로 한 주를 보냈다.

이승엽은 5월 15일까지 타율 0.274, 5홈런, 18타점에 그쳤다. 중심타자로서 만족할 수 없는 성적이었다.

이승엽은 지난주 반등에 성공했고, KBO리그 사상 최초 450홈런도 채웠다. '책임감'으로 무거웠던 그의 가슴도 조금 가벼워졌다.

러프의 반등은 더 극적이다. 러프는 지난주 25타수 8안타(타율 0.320), 2홈런, 6타점을 기록했다.

러프의 시즌 성적은 타율 0.248, 6홈런, 17타점으로 여전히 초라하다. 하지만 2군을 다녀오기 전과 후 성적을 대조하면 희망이 보인다.

러프는 시즌 초 지독한 부진에 시달리다 4월 22일 2군으로 내려갔다. 당시 성적은 타율 0.150(60타수 9안타) 2홈런 5타점이었다.

계약금과 연봉 총 110만 달러를 투자해 러프를 영입한 삼성은 애가 탔다. 메이저리그에서 35홈런, 마이너리그에서 95홈런을 친 거포 러프의 부진은 중심타선의 약화로 이어졌다.

2군에서 돌아온 5월 2일부터 러프가 달라졌다. 두산 베어스전 끝내기 홈런으로 화려한 복귀 신고를 하더니, 복귀 후 타율 0.338, 4홈런, 12타점으로 맹활약 중이다. 김한수 감독은 이제 걱정을 덜고 러프를 4번타순에 배치한다.

삼성은 올 시즌 중심타선(3∼5번) 타율 0.250으로 이 부문 최하위다. 지난주에는 클린업트리오 타율 0.306으로 이 부문 5위였다.

중심타선의 반등이 팀 상승세를 이끌었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일단 삼성은 이승엽과 러프의 회복으로 약점 하나를 지웠다.
  • 최하위 삼성, 661일 만에 ‘스윕’ 달성…상승 분위기
    • 입력 2017-05-22 08:42:09
    연합뉴스
삼성 라이온즈는 지난주 시즌 첫 위닝 시리즈(16∼18일 SK 와이번스전 2승 1패)에 이어 첫 스윕(19∼21일 한화 이글스전 3승)에도 성공했다.

여전히 최하위지만 5승 1패로 반전의 계기는 마련했다.

지난주 삼성 마운드는 평균자책점 4.08로 평소보다 잘 버텼다.

더 큰 힘을 실은 건 8홈런을 친 타선이었다. 삼성은 지난주 홈런을 친 5경기에서 이겼고, 홈런이 없던 1경기만 패했다.

특히, 중심타선이 돋보였다. '국민타자' 이승엽과 외국인 선수 다린 러프가 반등의 주역이다.

이승엽은 지난주 22타수 7안타(타율 0.318) 2홈런 5타점을 올렸다.

19일 대전 한화전 선제 투런포와 21일 한화전 달아나는 솔로포는 팀을 승리로 이끄는 결정적인 한 방이었다.

침울한 표정으로 더그아웃을 지켰던 이승엽도 모처럼 밝은 표정으로 한 주를 보냈다.

이승엽은 5월 15일까지 타율 0.274, 5홈런, 18타점에 그쳤다. 중심타자로서 만족할 수 없는 성적이었다.

이승엽은 지난주 반등에 성공했고, KBO리그 사상 최초 450홈런도 채웠다. '책임감'으로 무거웠던 그의 가슴도 조금 가벼워졌다.

러프의 반등은 더 극적이다. 러프는 지난주 25타수 8안타(타율 0.320), 2홈런, 6타점을 기록했다.

러프의 시즌 성적은 타율 0.248, 6홈런, 17타점으로 여전히 초라하다. 하지만 2군을 다녀오기 전과 후 성적을 대조하면 희망이 보인다.

러프는 시즌 초 지독한 부진에 시달리다 4월 22일 2군으로 내려갔다. 당시 성적은 타율 0.150(60타수 9안타) 2홈런 5타점이었다.

계약금과 연봉 총 110만 달러를 투자해 러프를 영입한 삼성은 애가 탔다. 메이저리그에서 35홈런, 마이너리그에서 95홈런을 친 거포 러프의 부진은 중심타선의 약화로 이어졌다.

2군에서 돌아온 5월 2일부터 러프가 달라졌다. 두산 베어스전 끝내기 홈런으로 화려한 복귀 신고를 하더니, 복귀 후 타율 0.338, 4홈런, 12타점으로 맹활약 중이다. 김한수 감독은 이제 걱정을 덜고 러프를 4번타순에 배치한다.

삼성은 올 시즌 중심타선(3∼5번) 타율 0.250으로 이 부문 최하위다. 지난주에는 클린업트리오 타율 0.306으로 이 부문 5위였다.

중심타선의 반등이 팀 상승세를 이끌었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일단 삼성은 이승엽과 러프의 회복으로 약점 하나를 지웠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