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아기 우체통’ 설치 10년
입력 2017.05.22 (09:48) 수정 2017.05.22 (10:0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에서 부모가 기르지 못하는 아기를 익명으로 받아주는 이른바 '아기 우체통'이 설치된지 10년이 지났습니다.

아기 생명을 구한다는 긍정적인 측면과 더불어, 부모가 쉽게 아기를 포기한다는 비판도 받아왔습니다.

<리포트>

기다란 통로를 지나자 아기 우체통이 나타납니다.

작은 문을 열자, 안쪽에 아기를 눕힐 수 있는 간이 침대가 보입니다.

일본에서는 유일하게 구마모토시 '지케이'병원에 설치된 '아기 우체통'인데요.

설치된지 이제 10년이 지났습니다.

지금까지 이곳에서 발견된 아기는 125명.

80% 이상이 생후 한달 미만의 신생아로, 부모들은 생활이 어렵거나 미혼모 등인 경우가 많습니다.

<인터뷰> 하스다 다이지(지케이 병원 이사장) : "아기 생명을 지키는 점에서는 역할을 완수했습니다."

하지만 익명으로 아기를 놓고 갈수 있어 지금도 친부모를 모르는 아이들이 많습니다.

아동상담소 추적 덕분에 70% 정도는 부모가 밝혀졌지만 20여명의 아이들은 친부모를 모릅니다.

이 때문에 갑자기 친부모가 나타날 가능성이 대비해 입양을 보내지 못하고, 아이들이 유아원 등의 시설에서 생활해야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 日, ‘아기 우체통’ 설치 10년
    • 입력 2017-05-22 09:50:12
    • 수정2017-05-22 10:07:21
    930뉴스
<앵커 멘트>

일본에서 부모가 기르지 못하는 아기를 익명으로 받아주는 이른바 '아기 우체통'이 설치된지 10년이 지났습니다.

아기 생명을 구한다는 긍정적인 측면과 더불어, 부모가 쉽게 아기를 포기한다는 비판도 받아왔습니다.

<리포트>

기다란 통로를 지나자 아기 우체통이 나타납니다.

작은 문을 열자, 안쪽에 아기를 눕힐 수 있는 간이 침대가 보입니다.

일본에서는 유일하게 구마모토시 '지케이'병원에 설치된 '아기 우체통'인데요.

설치된지 이제 10년이 지났습니다.

지금까지 이곳에서 발견된 아기는 125명.

80% 이상이 생후 한달 미만의 신생아로, 부모들은 생활이 어렵거나 미혼모 등인 경우가 많습니다.

<인터뷰> 하스다 다이지(지케이 병원 이사장) : "아기 생명을 지키는 점에서는 역할을 완수했습니다."

하지만 익명으로 아기를 놓고 갈수 있어 지금도 친부모를 모르는 아이들이 많습니다.

아동상담소 추적 덕분에 70% 정도는 부모가 밝혀졌지만 20여명의 아이들은 친부모를 모릅니다.

이 때문에 갑자기 친부모가 나타날 가능성이 대비해 입양을 보내지 못하고, 아이들이 유아원 등의 시설에서 생활해야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