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탄소년단, 빌보드뮤직어워드 가다
입력 2017.05.22 (10:30) 수정 2017.05.22 (10:31) TV특종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 초청 가수 중 유일하게 ‘마젠타 카펫 라이브’의 스페셜 쇼에 출연해 전 세계에 K-POP을 알렸다.

방탄소년단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리는 ‘빌보드 뮤직 어워드’ 시상식에 앞서 트위터로 생중계된 ‘마젠타 카펫 라이브(BBMAs Magenta Carpet LIVE)’ 스페셜 쇼에 출연했다.

이 스페셜 쇼 출연은 시상식 초청 가수 중 방탄소년단이 유일해 방탄소년단의 인기는 물론 K-POP에 대한 ‘빌보드 뮤직 어워드’의 관심을 여실히 보여줬다.

방탄소년단은 영화 배우 로라 마라노(Laura Marano)에게 히트곡 ‘불타오르네’의 안무를 직접 가르쳐주며 전 세계 K-POP 알리기에 적극 나섰다.특히 멤버 제이홉은 가장 어려운 안무 파트를 실제 무대 퍼포먼스를 하듯 열정적으로 선보여 현장 스태프들의 박수를 받았다.

로라 마라노는 개인 SNS를 통해 “방탄소년단은 정말 멋지고 매너좋은 밴드였다”라며 “덜렁거리는 내가 춤을 잘 못 추는데도 칭찬해주고 친절하게 가르쳐줬다”는 후기를 남겨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의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후보에 올랐다.


체인스모커스(The Chainsmokers)


  • 방탄소년단, 빌보드뮤직어워드 가다
    • 입력 2017-05-22 10:30:59
    • 수정2017-05-22 10:31:26
    TV특종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 초청 가수 중 유일하게 ‘마젠타 카펫 라이브’의 스페셜 쇼에 출연해 전 세계에 K-POP을 알렸다.

방탄소년단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리는 ‘빌보드 뮤직 어워드’ 시상식에 앞서 트위터로 생중계된 ‘마젠타 카펫 라이브(BBMAs Magenta Carpet LIVE)’ 스페셜 쇼에 출연했다.

이 스페셜 쇼 출연은 시상식 초청 가수 중 방탄소년단이 유일해 방탄소년단의 인기는 물론 K-POP에 대한 ‘빌보드 뮤직 어워드’의 관심을 여실히 보여줬다.

방탄소년단은 영화 배우 로라 마라노(Laura Marano)에게 히트곡 ‘불타오르네’의 안무를 직접 가르쳐주며 전 세계 K-POP 알리기에 적극 나섰다.특히 멤버 제이홉은 가장 어려운 안무 파트를 실제 무대 퍼포먼스를 하듯 열정적으로 선보여 현장 스태프들의 박수를 받았다.

로라 마라노는 개인 SNS를 통해 “방탄소년단은 정말 멋지고 매너좋은 밴드였다”라며 “덜렁거리는 내가 춤을 잘 못 추는데도 칭찬해주고 친절하게 가르쳐줬다”는 후기를 남겨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의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후보에 올랐다.


체인스모커스(The Chainsmokers)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