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인 59% “아베, 개헌 서두를 필요 없다”
입력 2017.05.22 (10:44) 수정 2017.05.22 (10:50) 국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자위대 존재를 명기한 새 헌법을 2020년 시행하려는 것에 대해 일본 국민 10명 중 6명가량이 개헌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이니치신문은 지난 20~21일 전국 여론조사를 한 결과, 개헌 논의를 '서두를 필요는 없다'고 답한 사람이 59%, '서둘러야 한다'는 응답은 26%였다고 전했다.

전쟁 포기와 전력 비보유를 규정한 헌법 9조 1, 2항을 유지한 채 자위대 존재를 명기해야 한다는 아베 총리의 개헌 구상의 찬반 여론은 28%와 31%로 팽팽했으나 '모르겠다'는 응답도 32%나 됐다.

9조를 아예 개정해선 안 된다는 사람이 49%로 개정해야 한다는 응답(33%)보다 훨씬 많았으나 각각 전달보다 3%씩 늘면서 생각을 정하지 못한 사람이 줄었다.

마이니치는 아베 총리가 자신의 개헌 구상을 밝힌 지난 3일을 전후해 여론에 큰 변화는 없는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 19일 중의원 법무위원회에서 여당 주도로 강행 처리된 조직범죄처벌법 개정안과 관련해선 이번 국회에서 개정 여부에 상관없이 '논의를 계속해야 한다'는 대답이 52%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개정안은 조직범죄를 사전에 모의만해도 처벌할 수 있도록 공모죄 구성 요건을 변경한 것이다. 수사기관이 특정인이나 단체를 표적 수사할 수 있다는 점에서 논란이 이어졌다.

한편, 아베 내각 지지율은 지난 4월보다 5% 포인트 떨어진 46%, 지지하지 않는다는 5% 포인트 증가한 35%였다.

마이니치 조사에서 지지율이 5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이다.

앞서 지난 21일 교도통신이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55.4%로, 전달에 비해선 3.3% 포인트 하락했다.

또 지지통신이 19일 공개한 조사 결과에선 3.4% 포인트 떨어진 46.6%로 집계됐다.

이마무라 마사히로 전 부흥상이 지난달 말 동일본 대지진이 도호쿠 지역에서 일어나 다행이라는 취지로 실언한 일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됐다.

아사히신문의 이달 조사에서는 내각 지지율이 48%로 4월 조사 때의 50%보다 2% 포인트 떨어졌다.
  • 일본인 59% “아베, 개헌 서두를 필요 없다”
    • 입력 2017-05-22 10:44:28
    • 수정2017-05-22 10:50:53
    국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자위대 존재를 명기한 새 헌법을 2020년 시행하려는 것에 대해 일본 국민 10명 중 6명가량이 개헌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이니치신문은 지난 20~21일 전국 여론조사를 한 결과, 개헌 논의를 '서두를 필요는 없다'고 답한 사람이 59%, '서둘러야 한다'는 응답은 26%였다고 전했다.

전쟁 포기와 전력 비보유를 규정한 헌법 9조 1, 2항을 유지한 채 자위대 존재를 명기해야 한다는 아베 총리의 개헌 구상의 찬반 여론은 28%와 31%로 팽팽했으나 '모르겠다'는 응답도 32%나 됐다.

9조를 아예 개정해선 안 된다는 사람이 49%로 개정해야 한다는 응답(33%)보다 훨씬 많았으나 각각 전달보다 3%씩 늘면서 생각을 정하지 못한 사람이 줄었다.

마이니치는 아베 총리가 자신의 개헌 구상을 밝힌 지난 3일을 전후해 여론에 큰 변화는 없는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 19일 중의원 법무위원회에서 여당 주도로 강행 처리된 조직범죄처벌법 개정안과 관련해선 이번 국회에서 개정 여부에 상관없이 '논의를 계속해야 한다'는 대답이 52%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개정안은 조직범죄를 사전에 모의만해도 처벌할 수 있도록 공모죄 구성 요건을 변경한 것이다. 수사기관이 특정인이나 단체를 표적 수사할 수 있다는 점에서 논란이 이어졌다.

한편, 아베 내각 지지율은 지난 4월보다 5% 포인트 떨어진 46%, 지지하지 않는다는 5% 포인트 증가한 35%였다.

마이니치 조사에서 지지율이 5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이다.

앞서 지난 21일 교도통신이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55.4%로, 전달에 비해선 3.3% 포인트 하락했다.

또 지지통신이 19일 공개한 조사 결과에선 3.4% 포인트 떨어진 46.6%로 집계됐다.

이마무라 마사히로 전 부흥상이 지난달 말 동일본 대지진이 도호쿠 지역에서 일어나 다행이라는 취지로 실언한 일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됐다.

아사히신문의 이달 조사에서는 내각 지지율이 48%로 4월 조사 때의 50%보다 2% 포인트 떨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