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다사자의 ‘습격’…부둣가서 7세 소녀 끌고 들어가
입력 2017.05.22 (10:45) 수정 2017.05.22 (10:48) 국제


바닷가 부두에서 바다사자가 선창가에 앉아 있던 어린 소녀의 옷을 잡아당겨 바다로 끌어들이는 동영상이 올라와 화제다.

CNN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주 리치먼드에 있는 스티브스톤 피셔먼스 부두에서 바다사자가 갑자기 뛰어올라 둑에 등을 돌리고 앉아 있던 7세 소녀를 끌고 바다로 들어갔다.

주변에 있는 관광객들이 이 광경을 보고 소리를 질렀고 소녀의 일행으로 보이는 한 남성이 바다로 뛰어들어 소녀를 구출해냈다.

이 장면은 관광객 마이클 후지와라가 자신의 휴대전화로 찍어 유튜브 등에 올렸다고 CNN은 전했다. 이 동영상은 현재 유튜브에서 조회 수 수백만 회 이상을 기록 중이다.

후지와라는 "소녀의 가족이 바다사자에게 먹이를 주자 바다사자가 편안하게 느낀 것 같다"며 "사고 이후 소녀 가족이 매우 놀란 듯 얼른 자리를 떴다"고 전했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의 앤드루 트리츠 교수는 캐나다 CBC방송에 "영상을 보고 처음 느낀 건 일부 어리석은 사람들이 야생동물을 어떻게 다룰지 모른다는 것"이라며 "수컷 캘리포니아 바다사자는 거대한 동물이다. 서커스 동물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트리츠 교수는 "바다사자는 소녀의 옷을 보고 먹이라고 생각한 것 같다"며 이번 영상이 사람들에게 야생동물에 먹이를 주어선 안 된다는 가르침을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바다사자의 ‘습격’…부둣가서 7세 소녀 끌고 들어가
    • 입력 2017-05-22 10:45:01
    • 수정2017-05-22 10:48:16
    국제


바닷가 부두에서 바다사자가 선창가에 앉아 있던 어린 소녀의 옷을 잡아당겨 바다로 끌어들이는 동영상이 올라와 화제다.

CNN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주 리치먼드에 있는 스티브스톤 피셔먼스 부두에서 바다사자가 갑자기 뛰어올라 둑에 등을 돌리고 앉아 있던 7세 소녀를 끌고 바다로 들어갔다.

주변에 있는 관광객들이 이 광경을 보고 소리를 질렀고 소녀의 일행으로 보이는 한 남성이 바다로 뛰어들어 소녀를 구출해냈다.

이 장면은 관광객 마이클 후지와라가 자신의 휴대전화로 찍어 유튜브 등에 올렸다고 CNN은 전했다. 이 동영상은 현재 유튜브에서 조회 수 수백만 회 이상을 기록 중이다.

후지와라는 "소녀의 가족이 바다사자에게 먹이를 주자 바다사자가 편안하게 느낀 것 같다"며 "사고 이후 소녀 가족이 매우 놀란 듯 얼른 자리를 떴다"고 전했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의 앤드루 트리츠 교수는 캐나다 CBC방송에 "영상을 보고 처음 느낀 건 일부 어리석은 사람들이 야생동물을 어떻게 다룰지 모른다는 것"이라며 "수컷 캘리포니아 바다사자는 거대한 동물이다. 서커스 동물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트리츠 교수는 "바다사자는 소녀의 옷을 보고 먹이라고 생각한 것 같다"며 이번 영상이 사람들에게 야생동물에 먹이를 주어선 안 된다는 가르침을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