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드 보복 조치 풀리나…중국 언론도 ‘해빙 분위기’ 조성
입력 2017.05.22 (10:57) 수정 2017.05.22 (10:59) 국제
중국이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한국에 취했던 보복 조치가 완화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중국 관영 매체들도 분위기 조성에 나서고 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알리바바 여행사이트 '페이주'에서 한국 내 테마파크나 호텔 등을 예약하는 중국 관광객들이 최근 늘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 사이트에는 여전히 한국 단체여행 상품은 없는 상황이다.

페이주 측은 "한국 여행 상품에는 아직 변화가 없지만, 분위기에 따라 수시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대형 여행사의 한 관계자는 "현재 한국 여행 노선이 없지만, 자유 여행 관련 업무와 비자 대행, 호텔 예약 등이 완화 추세다"라고 전했다.

영자지 글로벌 타임스는 중국 롯데마트가 최근 홈페이지를 두 달여 만에 다시 열었다면서 전문가들은 롯데가 중국에서 사업을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뤼차오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은 "롯데마트 사이트의 재개장은 롯데의 중국 내 사업의 진전에 있어 좋은 신호"라면서 "그러나 급격한 변화는 롯데가 사드 문제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달려있다"고 주장했다.

중국 국제라디오방송 등은 4천여명의 중국 단체 관광객이 한국 방문을 타진하고 있다면서 이는 사드로 경색된 중국 여행업계에서 해빙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에서는 이미 사드 보복 조치 완화에 대비한 준비 작업이 분주한 상황이다.

이스타항공은 사드 조치로 중단했던 5개 청주∼중국 노선(선양·상하이·하얼빈·다롄·닝보) 운항을 오는 8월 20일부터 재개할 예정이다. 이 항공사 중국노선이 사실상 완전 정상화되는 것이다.

남방항공 역시 지난 3월 15일 중국 정부의 한국 단체여행 상품 판매 중단 조치에 따라 폐쇄했던 청주∼옌지, 청주∼하얼빈 노선 중 옌지 노선을 조만간 재운항하기로 했다.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는 내달 16일과 17일 이틀간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에서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부산관광설명회를 열며 8월에 베이징에 부산 관광 해외홍보사무소도 만들 계획이다.

그러나 중국 국가여유국이 중국인의 한국 단체관광을 풀지 않았기 때문에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많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의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사드 보복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관광 업체들이 중국인 관광 재개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아직 명확히 관련 제재가 풀린 게 없으므로 신중한 자세로 지켜보는 게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 사드 보복 조치 풀리나…중국 언론도 ‘해빙 분위기’ 조성
    • 입력 2017-05-22 10:57:53
    • 수정2017-05-22 10:59:31
    국제
중국이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한국에 취했던 보복 조치가 완화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중국 관영 매체들도 분위기 조성에 나서고 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알리바바 여행사이트 '페이주'에서 한국 내 테마파크나 호텔 등을 예약하는 중국 관광객들이 최근 늘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 사이트에는 여전히 한국 단체여행 상품은 없는 상황이다.

페이주 측은 "한국 여행 상품에는 아직 변화가 없지만, 분위기에 따라 수시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대형 여행사의 한 관계자는 "현재 한국 여행 노선이 없지만, 자유 여행 관련 업무와 비자 대행, 호텔 예약 등이 완화 추세다"라고 전했다.

영자지 글로벌 타임스는 중국 롯데마트가 최근 홈페이지를 두 달여 만에 다시 열었다면서 전문가들은 롯데가 중국에서 사업을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뤼차오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은 "롯데마트 사이트의 재개장은 롯데의 중국 내 사업의 진전에 있어 좋은 신호"라면서 "그러나 급격한 변화는 롯데가 사드 문제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달려있다"고 주장했다.

중국 국제라디오방송 등은 4천여명의 중국 단체 관광객이 한국 방문을 타진하고 있다면서 이는 사드로 경색된 중국 여행업계에서 해빙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에서는 이미 사드 보복 조치 완화에 대비한 준비 작업이 분주한 상황이다.

이스타항공은 사드 조치로 중단했던 5개 청주∼중국 노선(선양·상하이·하얼빈·다롄·닝보) 운항을 오는 8월 20일부터 재개할 예정이다. 이 항공사 중국노선이 사실상 완전 정상화되는 것이다.

남방항공 역시 지난 3월 15일 중국 정부의 한국 단체여행 상품 판매 중단 조치에 따라 폐쇄했던 청주∼옌지, 청주∼하얼빈 노선 중 옌지 노선을 조만간 재운항하기로 했다.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는 내달 16일과 17일 이틀간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에서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부산관광설명회를 열며 8월에 베이징에 부산 관광 해외홍보사무소도 만들 계획이다.

그러나 중국 국가여유국이 중국인의 한국 단체관광을 풀지 않았기 때문에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많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의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사드 보복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관광 업체들이 중국인 관광 재개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아직 명확히 관련 제재가 풀린 게 없으므로 신중한 자세로 지켜보는 게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