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철 “文 대통령, 5대 비리자 공직 배제 약속 저버려…매우 유감”
입력 2017.05.22 (11:37) 수정 2017.05.22 (11:38) 정치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22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외교부 장관 후보자로 강경화 유엔 사무총장 정책특보를 발탁한 데 대해 "문 대통령이 스스로 말했던 5대 비리 관련자의 원천배제 약속을 저버린 것으로,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병역면탈·부동산투기·탈세·위장전입·논문표절 등 5대 비리 관련자의 고위공직 원천배제 방침을 강조했으면서, 장녀의 이중국적과 위장전입 문제가 있는 강 후보자를 지명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또한 "본인과 상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홍석현 한반도포럼이사장을 통일외교안보 특보로 임명, 인사시스템이 아직 갖춰지지 않은 것이 아닌지 우려스럽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다만, 김 원내대표는 전날 경제·외교·안보 분야의 인선 총평으로는 "지역, 성별 등 다양한 측면을 고려한 인사로 평가한다"며 "조현옥 인사수석과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에 이어 강 후보자까지 여성들을 적극적으로 기용하는 데 대해서도 기본적으로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협치와 개헌은 민심과 시대가 요구하는 것으로, 만악의 근원인 제왕적 대통령제를 분권형으로 개혁하는 게 시스템 개혁의 바로미터"라며 "6월 국회에서 본격적으로 준비해야 한다. 내년 6월 분권형 개헌을 목표로 개헌특위를 즉각 가동하고 구체적인 준비에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23일(내일)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8주기 추도식에 적극 참석하겠다는 뜻도 밝히며 "노 전 대통령은 고질적 지역주의의 청산을 위해 노력했고 사회 전반에 만연한 권위주의 타파에도 공헌했다. 특히 특권과 반칙 없는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싸워온 정신은 시대를 넘어 지속적으로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할 소중한 덕목"이라고 말했다.
  • 김동철 “文 대통령, 5대 비리자 공직 배제 약속 저버려…매우 유감”
    • 입력 2017-05-22 11:37:54
    • 수정2017-05-22 11:38:07
    정치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22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외교부 장관 후보자로 강경화 유엔 사무총장 정책특보를 발탁한 데 대해 "문 대통령이 스스로 말했던 5대 비리 관련자의 원천배제 약속을 저버린 것으로,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병역면탈·부동산투기·탈세·위장전입·논문표절 등 5대 비리 관련자의 고위공직 원천배제 방침을 강조했으면서, 장녀의 이중국적과 위장전입 문제가 있는 강 후보자를 지명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또한 "본인과 상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홍석현 한반도포럼이사장을 통일외교안보 특보로 임명, 인사시스템이 아직 갖춰지지 않은 것이 아닌지 우려스럽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다만, 김 원내대표는 전날 경제·외교·안보 분야의 인선 총평으로는 "지역, 성별 등 다양한 측면을 고려한 인사로 평가한다"며 "조현옥 인사수석과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에 이어 강 후보자까지 여성들을 적극적으로 기용하는 데 대해서도 기본적으로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협치와 개헌은 민심과 시대가 요구하는 것으로, 만악의 근원인 제왕적 대통령제를 분권형으로 개혁하는 게 시스템 개혁의 바로미터"라며 "6월 국회에서 본격적으로 준비해야 한다. 내년 6월 분권형 개헌을 목표로 개헌특위를 즉각 가동하고 구체적인 준비에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23일(내일)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8주기 추도식에 적극 참석하겠다는 뜻도 밝히며 "노 전 대통령은 고질적 지역주의의 청산을 위해 노력했고 사회 전반에 만연한 권위주의 타파에도 공헌했다. 특히 특권과 반칙 없는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싸워온 정신은 시대를 넘어 지속적으로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할 소중한 덕목"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