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취 10대, ‘시속 100km’ 택시 운전대 잡아틀어 추락
입력 2017.05.22 (12:02) 사회
택시기사 운전석 옆에 탑승한 만취 상태의 10대가 시속 100km로 달리던 택시 운전대를 틀어 추락하는 사고가 났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폭행과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조 모(19) 씨를 구속했다.

조 씨는 지난 6일 새벽 3시 20분쯤 서울 마포구의 한 먹자골목에서 술을 마시고, 택시 조수석에서 시속 100km 이상으로 달리고 있는 택시의 운전대를 잡아 틀어 추락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택시가 도로 방호벽을 뚫고 추락해, 운전자 이 모(54) 씨가 전치 3주의 피해를 입고 차량이 파손돼 2,4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 조사 결과 조 씨는 술에 취한 채 택시에 타고, 10여 분 동안 욕설을 하면서 주행 중인 차량의 문을 한 차례 여닫고, 갑자기 운전대를 꺾은 것으로 드러났다.

조 씨는 "당시 만취 상태라 기억이 안 나지만 납치당한 것으로 느껴 탈출했다"고 진술했다가 블랙박스 영상을 보고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운전자 폭행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범죄라면서 강력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만취 10대, ‘시속 100km’ 택시 운전대 잡아틀어 추락
    • 입력 2017-05-22 12:02:02
    사회
택시기사 운전석 옆에 탑승한 만취 상태의 10대가 시속 100km로 달리던 택시 운전대를 틀어 추락하는 사고가 났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폭행과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조 모(19) 씨를 구속했다.

조 씨는 지난 6일 새벽 3시 20분쯤 서울 마포구의 한 먹자골목에서 술을 마시고, 택시 조수석에서 시속 100km 이상으로 달리고 있는 택시의 운전대를 잡아 틀어 추락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택시가 도로 방호벽을 뚫고 추락해, 운전자 이 모(54) 씨가 전치 3주의 피해를 입고 차량이 파손돼 2,4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 조사 결과 조 씨는 술에 취한 채 택시에 타고, 10여 분 동안 욕설을 하면서 주행 중인 차량의 문을 한 차례 여닫고, 갑자기 운전대를 꺾은 것으로 드러났다.

조 씨는 "당시 만취 상태라 기억이 안 나지만 납치당한 것으로 느껴 탈출했다"고 진술했다가 블랙박스 영상을 보고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운전자 폭행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범죄라면서 강력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