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패션쇼 무대에 선 91세 모델…“열정만큼은 20대”
입력 2017.05.22 (12:33) 수정 2017.05.22 (12:3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00세 시대'란 말에 걸맞게 요즘엔 젊은이들 못지 않은 열정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는 어르신들도 많은데요.

아흔이 넘은 나이에, 패션쇼 무대에 오른 할머니 모델이 있습니다.

무대에 설 때가 가장 행복하고 힘이 난다는 박양자 할머니의 이야기를 최진아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리포트>

경쾌한 음악에 맞춰 무대 위를 걷습니다.

당당한 표정에, 힘찬 걸음걸이엔 자신감이 넘칩니다.

50~60대 이상 시니어 모델들 사이에서도 단연 눈에 띄는 박양자 할머니입니다.

<인터뷰> 박양자(시니어 모델/91세) : "지금 91세니까...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마음이 즐겁고 건강하고 뭐든지 할 수 있다는 자부심도 있고..."

패션쇼를 앞둔 실전 점검,

<녹취> "(맨 앞에 누가 서셨어요?) 혼자 나갔다 오니까 1번, 2번, 3번, 4번.."

입장 순서를 확인하고, 동선도 맞춰보며 막바지 준비에 한창입니다.

젊은 시절, 패션에 대한 관심이 남달랐던 박 할머니.

하지만 제대로 공부할 기회를 놓치면서 꿈을 접어야 했습니다.

그렇게 평범한 주부로 살다, 여든 넘어 시작한 모델 일이 벌써 10년째입니다.

100여 차례 패션쇼 무대에 서면서 이제는 시니어 모델계의 든든한 맏언니가 됐습니다.

<인터뷰> 임권임(시니어모델/87세) : "너무 좋죠. 선배님하고 같이 하니까. 틀린 거 있으면 이렇게 하자, 저렇게 하자 말씀하시죠."

마침내, 한 달 넘게 준비한 무대에 오르는 날.

화려한 조명 아래 당당하게 걷는 할머니의 모습에 절로 박수가 터져 나옵니다.

<인터뷰> 박양자(시니어모델/91세) : "이왕 시작했으니까 내가 이 세상에 존재할 때까지는 이것만 계속 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
  • 패션쇼 무대에 선 91세 모델…“열정만큼은 20대”
    • 입력 2017-05-22 12:36:49
    • 수정2017-05-22 12:39:54
    뉴스 12
<앵커 멘트>

'100세 시대'란 말에 걸맞게 요즘엔 젊은이들 못지 않은 열정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는 어르신들도 많은데요.

아흔이 넘은 나이에, 패션쇼 무대에 오른 할머니 모델이 있습니다.

무대에 설 때가 가장 행복하고 힘이 난다는 박양자 할머니의 이야기를 최진아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리포트>

경쾌한 음악에 맞춰 무대 위를 걷습니다.

당당한 표정에, 힘찬 걸음걸이엔 자신감이 넘칩니다.

50~60대 이상 시니어 모델들 사이에서도 단연 눈에 띄는 박양자 할머니입니다.

<인터뷰> 박양자(시니어 모델/91세) : "지금 91세니까...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마음이 즐겁고 건강하고 뭐든지 할 수 있다는 자부심도 있고..."

패션쇼를 앞둔 실전 점검,

<녹취> "(맨 앞에 누가 서셨어요?) 혼자 나갔다 오니까 1번, 2번, 3번, 4번.."

입장 순서를 확인하고, 동선도 맞춰보며 막바지 준비에 한창입니다.

젊은 시절, 패션에 대한 관심이 남달랐던 박 할머니.

하지만 제대로 공부할 기회를 놓치면서 꿈을 접어야 했습니다.

그렇게 평범한 주부로 살다, 여든 넘어 시작한 모델 일이 벌써 10년째입니다.

100여 차례 패션쇼 무대에 서면서 이제는 시니어 모델계의 든든한 맏언니가 됐습니다.

<인터뷰> 임권임(시니어모델/87세) : "너무 좋죠. 선배님하고 같이 하니까. 틀린 거 있으면 이렇게 하자, 저렇게 하자 말씀하시죠."

마침내, 한 달 넘게 준비한 무대에 오르는 날.

화려한 조명 아래 당당하게 걷는 할머니의 모습에 절로 박수가 터져 나옵니다.

<인터뷰> 박양자(시니어모델/91세) : "이왕 시작했으니까 내가 이 세상에 존재할 때까지는 이것만 계속 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