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래들리 위닝슛’ BOS, CLE에 2연패 뒤 첫승
입력 2017.05.22 (13:18) 연합뉴스
보스턴 셀틱스가 '디펜딩챔피언' 클리블랜드에 2연패 뒤 반격의 1승을 거뒀다.

보스턴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퀴큰 론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NBA 플레이오프(PO) 동부콘퍼런스 결승(7전 4승제) 3차전 원정경기에서 종료 직전 터진 애브리 브래들리의 3점슛에 힘입어 클리블랜드를 111-108로 힘겹게 꺾었다.

보스턴은 홈에서 2연패 뒤 적지에서 귀중한 1승을 거뒀다. 또 이번 시즌 클리블랜드의 PO 10연승에도 제동을 걸었다.

보스턴은 전반까지 50-66으로 뒤지며 2차전에 이어 쉽게 무너지는 듯했다.

2차전에서 86-130으로 44점차 대패를 당한 데다가 에이스 아이재아 토머스가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3쿼터부터 반격을 시작했다.

집중력을 발휘한 보스턴은 82-87까지 따라붙으며 4쿼터를 맞았다.

그리고 4쿼터 들어 추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종료 4분 21초를 남기고는 켈리 올리닉이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99-98로 마침내 경기를 뒤집었다.

이후 종료 직전까지 접전이 이어졌다.

종료 46초를 남기고 보스턴은 알 호포드의 득점 등으로 106-103으로 달아나며 승리를 눈앞에 두는 듯했다.

그러나 클리블랜드가 J.R. 스미스의 3점슛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30초를 남기고 보스턴이 요나스 예베르코가 2점짜리 중거리슛으로 다시 앞서나가자 클리블랜드도 카이리 어빙의 레이업슛으로 따라붙었다.

종료 10.7초 전. 스코어는 108-108 동점이었다.

보스턴은 작전을 불렀다.

그리고 이어진 공격에서 브래들리가 패스를 받아 노마크 3점슛을 던졌다. 이 공은 림 위에서 2~3번 튕기더니 쏙 들어갔다.

보스턴이 승부에 마침표를 찍는 순간이었다.

보스턴은 마커스 스마트가 27점, 브래들리가 20점을 넣는 등 6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고른 활약을 펼쳤다.

클리블랜드는 어빙과 케빈 러브가 각각 29점과 28점을 넣으며 분전했지만, 르브론 제임스는 11득점에 그치며 부진했다.
  • ‘브래들리 위닝슛’ BOS, CLE에 2연패 뒤 첫승
    • 입력 2017-05-22 13:18:32
    연합뉴스
보스턴 셀틱스가 '디펜딩챔피언' 클리블랜드에 2연패 뒤 반격의 1승을 거뒀다.

보스턴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퀴큰 론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NBA 플레이오프(PO) 동부콘퍼런스 결승(7전 4승제) 3차전 원정경기에서 종료 직전 터진 애브리 브래들리의 3점슛에 힘입어 클리블랜드를 111-108로 힘겹게 꺾었다.

보스턴은 홈에서 2연패 뒤 적지에서 귀중한 1승을 거뒀다. 또 이번 시즌 클리블랜드의 PO 10연승에도 제동을 걸었다.

보스턴은 전반까지 50-66으로 뒤지며 2차전에 이어 쉽게 무너지는 듯했다.

2차전에서 86-130으로 44점차 대패를 당한 데다가 에이스 아이재아 토머스가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3쿼터부터 반격을 시작했다.

집중력을 발휘한 보스턴은 82-87까지 따라붙으며 4쿼터를 맞았다.

그리고 4쿼터 들어 추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종료 4분 21초를 남기고는 켈리 올리닉이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99-98로 마침내 경기를 뒤집었다.

이후 종료 직전까지 접전이 이어졌다.

종료 46초를 남기고 보스턴은 알 호포드의 득점 등으로 106-103으로 달아나며 승리를 눈앞에 두는 듯했다.

그러나 클리블랜드가 J.R. 스미스의 3점슛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30초를 남기고 보스턴이 요나스 예베르코가 2점짜리 중거리슛으로 다시 앞서나가자 클리블랜드도 카이리 어빙의 레이업슛으로 따라붙었다.

종료 10.7초 전. 스코어는 108-108 동점이었다.

보스턴은 작전을 불렀다.

그리고 이어진 공격에서 브래들리가 패스를 받아 노마크 3점슛을 던졌다. 이 공은 림 위에서 2~3번 튕기더니 쏙 들어갔다.

보스턴이 승부에 마침표를 찍는 순간이었다.

보스턴은 마커스 스마트가 27점, 브래들리가 20점을 넣는 등 6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고른 활약을 펼쳤다.

클리블랜드는 어빙과 케빈 러브가 각각 29점과 28점을 넣으며 분전했지만, 르브론 제임스는 11득점에 그치며 부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