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민주당 “4대강 사업 부정·비리 철저 조사해 책임 물어야”
입력 2017.05.22 (14:13) 수정 2017.05.22 (14:19)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22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과 관련한 정책감사를 지시한 데 대해 "부정·비리가 드러나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로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4대강 사업은 이명박 정부 때 국민과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22조 원 이상의 천문학적인 국민 혈세를 들여 만든 수(水)생태계 파괴의 주범"이라면서 "비정상의 정상화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4대강 사업은 어족자원 위기, 환경오염 등의 문제뿐만 아니라 공사 과정의 발주·입찰 비리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금이라도 정책감사를 통해 잘못을 바로잡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선택에 국민이 지지를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 민주당 “4대강 사업 부정·비리 철저 조사해 책임 물어야”
    • 입력 2017-05-22 14:13:11
    • 수정2017-05-22 14:19:46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22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과 관련한 정책감사를 지시한 데 대해 "부정·비리가 드러나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로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4대강 사업은 이명박 정부 때 국민과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22조 원 이상의 천문학적인 국민 혈세를 들여 만든 수(水)생태계 파괴의 주범"이라면서 "비정상의 정상화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4대강 사업은 어족자원 위기, 환경오염 등의 문제뿐만 아니라 공사 과정의 발주·입찰 비리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금이라도 정책감사를 통해 잘못을 바로잡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선택에 국민이 지지를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