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4대강 보 상시개방 환영…靑 직접 지시는 우려”
입력 2017.05.22 (14:57) 수정 2017.05.22 (15:00) 정치
국민의당은 22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정부의 핵심 정책이던 4대강 사업에 대한 정책감사를 지시하고 보를 상시 개방하기로 한 데 대해 "적절한 조치"라고 환영했다.

고연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4대강은 자연 생태계가 심각하게 훼손된 환경파괴의 대명사다. 물 부족을 해결한다는 애초의 취지와는 달리 가뭄에 별다른 효용도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지원 전 대표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 대통령의 '깜놀인사'가 검찰개혁과 함께 4대강으로 옮겨간다"며 "썩어가는 강물을 흐르게 한다면 좋은 일이다. 박수를 칠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추켜세웠다.

다만, 문 대통령의 잇따른 업무지시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명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청와대가 오늘 직접 정책지시를 내린 것에 대해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청와대는 대통령 업무를 보좌하는 기구이지, 각 정부부처에 업무를 지시하는 상급기관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의 권력이 비대해질수록 관료들은 전문성을 발휘하기보다 줄 서기에 나서고 제왕적 대통령제가 더욱 강화될 뿐"이라며 "정부부처별 인사에서 정책까지 만기친람으로 챙기는 청와대 운영방식이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 국민의당 “4대강 보 상시개방 환영…靑 직접 지시는 우려”
    • 입력 2017-05-22 14:57:36
    • 수정2017-05-22 15:00:36
    정치
국민의당은 22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정부의 핵심 정책이던 4대강 사업에 대한 정책감사를 지시하고 보를 상시 개방하기로 한 데 대해 "적절한 조치"라고 환영했다.

고연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4대강은 자연 생태계가 심각하게 훼손된 환경파괴의 대명사다. 물 부족을 해결한다는 애초의 취지와는 달리 가뭄에 별다른 효용도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지원 전 대표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 대통령의 '깜놀인사'가 검찰개혁과 함께 4대강으로 옮겨간다"며 "썩어가는 강물을 흐르게 한다면 좋은 일이다. 박수를 칠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추켜세웠다.

다만, 문 대통령의 잇따른 업무지시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명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청와대가 오늘 직접 정책지시를 내린 것에 대해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청와대는 대통령 업무를 보좌하는 기구이지, 각 정부부처에 업무를 지시하는 상급기관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의 권력이 비대해질수록 관료들은 전문성을 발휘하기보다 줄 서기에 나서고 제왕적 대통령제가 더욱 강화될 뿐"이라며 "정부부처별 인사에서 정책까지 만기친람으로 챙기는 청와대 운영방식이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