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편의점 김밥서 이물질 검출”
입력 2017.05.22 (15:21) 수정 2017.05.22 (15:24) 사회
인천의 한 편의점에서 산 김밥에서 사람의 어금니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편의점 측이 조사에 나섰다.

인천 서구의 한 편의점은 지난 17일 오전 7시 30분쯤 김밥에서 이물질 2개가 나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김밥을 산 A(45)씨는 이물질이 사람의 어금니라고 생각해 해당 편의점에 알렸고, 이후 편의점 본사가 해당 김밥을 회수했다.

문제가 된 김밥은 외부 업체에서 납품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편의점 본사 측은 "해당 이물질이 사람의 치아가 아닌 치아 모양 보형물이 떨어져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며 "문제가 된 김밥을 제조한 공장 직원들 중에 해당 보형물이 필요한 치과 치료를 받은 사람은 없었다"고 말했다.

또 "제조 공정상 김밥을 만드는 과정에서 이물질이 들어갈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며, 해당 이물질이 어떻게 유입됐는지에 대해 여러 가능성을 열어 놓고 종합적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 “인천 편의점 김밥서 이물질 검출”
    • 입력 2017-05-22 15:21:13
    • 수정2017-05-22 15:24:57
    사회
인천의 한 편의점에서 산 김밥에서 사람의 어금니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편의점 측이 조사에 나섰다.

인천 서구의 한 편의점은 지난 17일 오전 7시 30분쯤 김밥에서 이물질 2개가 나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김밥을 산 A(45)씨는 이물질이 사람의 어금니라고 생각해 해당 편의점에 알렸고, 이후 편의점 본사가 해당 김밥을 회수했다.

문제가 된 김밥은 외부 업체에서 납품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편의점 본사 측은 "해당 이물질이 사람의 치아가 아닌 치아 모양 보형물이 떨어져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며 "문제가 된 김밥을 제조한 공장 직원들 중에 해당 보형물이 필요한 치과 치료를 받은 사람은 없었다"고 말했다.

또 "제조 공정상 김밥을 만드는 과정에서 이물질이 들어갈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며, 해당 이물질이 어떻게 유입됐는지에 대해 여러 가능성을 열어 놓고 종합적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