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북부경찰청, 안전·채용비리 사범 558명 검거
입력 2017.05.22 (16:55) 수정 2017.05.22 (17:04) 사회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지난 2월 7일부터 이달 17일까지 100일간 집중 단속 결과 안전비리 사범 506명과 채용비리 사범 52명을 각각 검거해 이 가운데 4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안전비리는 건설ㆍ교통 분야의 리베이트와 부정입찰 등 국민의 안전에 직접적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사안으로, 506명이 적발됐다.

유형별로 보면 불법 하도급 등 건설 유형이 52.6%로 가장 많았고, 교통시설물 관련 비리(35.6%), 가짜 석유 판매 등 에너지 비리(8.3%), 시설물(2.4%), 해양안전(1.2%)이 뒤를 이었다.

채용비리와 관련해서는 52명을 검거했다.

취업을 빌미로 금품을 요구하는 취업사기가 76.9%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이어 경력이나 자격 조건 등이 맞지 않는 근로자를 채용하는 '부정채용'과 불법 다단계 등 '채용빙자 불법행위'가 각각 11.5%를 차지했다.
  • 경기북부경찰청, 안전·채용비리 사범 558명 검거
    • 입력 2017-05-22 16:55:06
    • 수정2017-05-22 17:04:48
    사회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지난 2월 7일부터 이달 17일까지 100일간 집중 단속 결과 안전비리 사범 506명과 채용비리 사범 52명을 각각 검거해 이 가운데 4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안전비리는 건설ㆍ교통 분야의 리베이트와 부정입찰 등 국민의 안전에 직접적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사안으로, 506명이 적발됐다.

유형별로 보면 불법 하도급 등 건설 유형이 52.6%로 가장 많았고, 교통시설물 관련 비리(35.6%), 가짜 석유 판매 등 에너지 비리(8.3%), 시설물(2.4%), 해양안전(1.2%)이 뒤를 이었다.

채용비리와 관련해서는 52명을 검거했다.

취업을 빌미로 금품을 요구하는 취업사기가 76.9%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이어 경력이나 자격 조건 등이 맞지 않는 근로자를 채용하는 '부정채용'과 불법 다단계 등 '채용빙자 불법행위'가 각각 11.5%를 차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