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취 10대, 달리는 택시서 행패…택시 추락
입력 2017.05.22 (17:08) 수정 2017.05.22 (17:3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서울 성동 경찰서는 만취한 상태로 택시에 탄 뒤 행패를 부려 택시가 추락하는 사고를 낸 혐의로 19살 조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조 씨는 지난 6일 새벽 3시 20분쯤 서울 마포구의 한 음식점에서 술을 마시고 택시 조수석에 탄 뒤 시속 80킬로미터 넘게 달리는 택시 안에서 운전대를 잡아 틀어 추락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사고로 택시가 도로 방호벽을 뚫고 떨어져, 운전자 54살 이 모 씨가 전치 3주의 부상을 당하고 차량이 파손돼 2,4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 만취 10대, 달리는 택시서 행패…택시 추락
    • 입력 2017-05-22 17:09:17
    • 수정2017-05-22 17:33:07
    뉴스 5
서울 성동 경찰서는 만취한 상태로 택시에 탄 뒤 행패를 부려 택시가 추락하는 사고를 낸 혐의로 19살 조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조 씨는 지난 6일 새벽 3시 20분쯤 서울 마포구의 한 음식점에서 술을 마시고 택시 조수석에 탄 뒤 시속 80킬로미터 넘게 달리는 택시 안에서 운전대를 잡아 틀어 추락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사고로 택시가 도로 방호벽을 뚫고 떨어져, 운전자 54살 이 모 씨가 전치 3주의 부상을 당하고 차량이 파손돼 2,4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