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른정당 “4대강 정책감사, 정치 보복으로 비춰질 우려”
입력 2017.05.22 (18:32) 수정 2017.05.22 (18:59) 정치
바른정당은 22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4대강 보 상시 개방과 4대강 사업 정책 결정·집행과정에 대한 정책 감사 추진을 지시한데 대해 "과거 정부에 대한 정치적 보복으로 비춰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조영희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4대강 사업의 정책 결정과 집행과정에 불법이나 비리가 있었는지는 지난 박근혜 정부에서도 혹독한 조사를 거친 바 있고 검찰 수사도 이뤄진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이 같은 행보가 4대강 사업의 부작용을 시정하는 노력 차원이 아니라 지난 정부 인사들에 대한 비위 적발에 무게가 실린다면 문재인 정부가 공을 들이고 있는 국민 통합을 오히려 저해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점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불식될 수 있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4대강의 녹조 문제가 심각하여 문 대통령이 하절기 이전에 수질 개선을 위한 보 우선 조치를 지시한 점은 수긍이 가지만 추후 4대강 보의 철거 여부를 포함한 대책은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전문가들의 엄밀한 진단 하에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바른정당 “4대강 정책감사, 정치 보복으로 비춰질 우려”
    • 입력 2017-05-22 18:32:23
    • 수정2017-05-22 18:59:55
    정치
바른정당은 22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4대강 보 상시 개방과 4대강 사업 정책 결정·집행과정에 대한 정책 감사 추진을 지시한데 대해 "과거 정부에 대한 정치적 보복으로 비춰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조영희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4대강 사업의 정책 결정과 집행과정에 불법이나 비리가 있었는지는 지난 박근혜 정부에서도 혹독한 조사를 거친 바 있고 검찰 수사도 이뤄진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이 같은 행보가 4대강 사업의 부작용을 시정하는 노력 차원이 아니라 지난 정부 인사들에 대한 비위 적발에 무게가 실린다면 문재인 정부가 공을 들이고 있는 국민 통합을 오히려 저해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점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불식될 수 있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4대강의 녹조 문제가 심각하여 문 대통령이 하절기 이전에 수질 개선을 위한 보 우선 조치를 지시한 점은 수긍이 가지만 추후 4대강 보의 철거 여부를 포함한 대책은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전문가들의 엄밀한 진단 하에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