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교사가 1억”…채용비리 사립학교 설립자 구속
입력 2017.05.22 (21:37) 수정 2017.05.22 (21:49)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교사로 채용시켜주겠다며 억대 금품을 받은 혐의로 모 사립학교 설립자가 구속됐습니다.

정교사 채용에 최고 1억 4천여만 원을 챙겼다는데, 이사장직에서 물러난 뒤에도 청탁을 받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이거 말고 다른 자료는 없어요?"

경찰이 모 사립학교 사무실을 압수수색합니다.

전직 이사장 최 모 씨의 학교 내 사무실에도 들이닥칩니다.

최 씨의 혐의는 배임수재.

경찰은 최 씨가 채용 청탁과 함께 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채용을 원하는 사람이나 그 부모로부터 정교사는 8천에서 1억 4천8백만 원, 기간제 교사는 최고 4천5백만 원을 각각 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운전기사 채용 과정에서도 금품을 받는 등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받은 돈이 모두 4억 4천만 원에 달합니다.

심지어 이사장직에서 물러나고도 가족 등을 통해 학교에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최 씨는 그러나 채무 관계로 주고받은 돈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인터뷰> 이부영(경기남부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팀장) : "(교사 채용에) 시간이 길어지면 돈 준 사람들이 항의합니다. 왜 약속을 해놓고 안 지키느냐. 그러면 다시 돌려주기도 한 게 3건이나 있습니다."

경찰은 최 씨에게 청탁하며 돈을 건넨 혐의로 김 모 씨 등 8명도 입건했습니다.

그러나 공소시효가 지난 4명은 입건하지 못했습니다.

학교 측은 학교 운영과는 상관없는 전직 이사장의 개인 비리일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 “정교사가 1억”…채용비리 사립학교 설립자 구속
    • 입력 2017-05-22 21:36:46
    • 수정2017-05-22 21:49:03
    뉴스9(경인)
<앵커 멘트>

교사로 채용시켜주겠다며 억대 금품을 받은 혐의로 모 사립학교 설립자가 구속됐습니다.

정교사 채용에 최고 1억 4천여만 원을 챙겼다는데, 이사장직에서 물러난 뒤에도 청탁을 받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이거 말고 다른 자료는 없어요?"

경찰이 모 사립학교 사무실을 압수수색합니다.

전직 이사장 최 모 씨의 학교 내 사무실에도 들이닥칩니다.

최 씨의 혐의는 배임수재.

경찰은 최 씨가 채용 청탁과 함께 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채용을 원하는 사람이나 그 부모로부터 정교사는 8천에서 1억 4천8백만 원, 기간제 교사는 최고 4천5백만 원을 각각 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운전기사 채용 과정에서도 금품을 받는 등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받은 돈이 모두 4억 4천만 원에 달합니다.

심지어 이사장직에서 물러나고도 가족 등을 통해 학교에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최 씨는 그러나 채무 관계로 주고받은 돈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인터뷰> 이부영(경기남부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팀장) : "(교사 채용에) 시간이 길어지면 돈 준 사람들이 항의합니다. 왜 약속을 해놓고 안 지키느냐. 그러면 다시 돌려주기도 한 게 3건이나 있습니다."

경찰은 최 씨에게 청탁하며 돈을 건넨 혐의로 김 모 씨 등 8명도 입건했습니다.

그러나 공소시효가 지난 4명은 입건하지 못했습니다.

학교 측은 학교 운영과는 상관없는 전직 이사장의 개인 비리일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