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토종 어류의 반격’…외래종 절반으로 ‘뚝’
입력 2017.05.22 (21:42) 수정 2017.05.22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국의 호수와 저수지에서 블루길과 배스 등 외래어종이 수중 생태계를 위협하고 있는데요,

환경부가 토종 육식어종을 방류해 봤는데, 외래 어종 퇴치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영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1980년 전국에서 처음으로 외래어종인 배스를 방류한 토교저수지.

외래어종이 저수지를 점령하면서 붕어와 빙어 등 토종 물고기가 자취를 감췄습니다.

지금은 어떤 모습일까?

저수지에 설치해 놓은 연구용 통발을 걷어 올려봤습니다.

통발 안에는 외래어종 대신 어른 팔뚝만 한 가물치가 걸려 있습니다.

338만 제곱미터 넓이의 토교저수지에는 최근 5년 동안 쏘가리와 가물치 등 만여 마리의 토종 어종이 방류됐습니다.

우리 토종 육식어류가 외래어종의 치어를 잡아먹어 생태계를 회복하자는 의도였는데 실제 외래어종 수가 눈에 띄게 줄고 있습니다.

원주환경청 조사 결과 토종어류 방류 이후 외래종이 절반 이하로 줄었습니다.

<인터뷰> 박종성(인근 주민) : "우글우글했어요. 우글우글했어. 많이 줄었어요. 지금 현재로는."

반면 작은 토종어종인 빙어는 점유율이 눈에 띄게 높아졌습니다.

<인터뷰> 한철희(원주환경청 자연환경과) : "최근 5년간 성과를 보면 긍정적으로 교란 어종 수치가 떨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사후 모니터링을 통해 사업의 성과를 더욱더 분석하도록 하겠습니다."

외래어종 퇴치를 위한 토종 방류 효과가 입증되면서 수중생태계 다양성 회복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 ‘토종 어류의 반격’…외래종 절반으로 ‘뚝’
    • 입력 2017-05-22 21:43:14
    • 수정2017-05-22 22:12:53
    뉴스 9
<앵커 멘트>

전국의 호수와 저수지에서 블루길과 배스 등 외래어종이 수중 생태계를 위협하고 있는데요,

환경부가 토종 육식어종을 방류해 봤는데, 외래 어종 퇴치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영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1980년 전국에서 처음으로 외래어종인 배스를 방류한 토교저수지.

외래어종이 저수지를 점령하면서 붕어와 빙어 등 토종 물고기가 자취를 감췄습니다.

지금은 어떤 모습일까?

저수지에 설치해 놓은 연구용 통발을 걷어 올려봤습니다.

통발 안에는 외래어종 대신 어른 팔뚝만 한 가물치가 걸려 있습니다.

338만 제곱미터 넓이의 토교저수지에는 최근 5년 동안 쏘가리와 가물치 등 만여 마리의 토종 어종이 방류됐습니다.

우리 토종 육식어류가 외래어종의 치어를 잡아먹어 생태계를 회복하자는 의도였는데 실제 외래어종 수가 눈에 띄게 줄고 있습니다.

원주환경청 조사 결과 토종어류 방류 이후 외래종이 절반 이하로 줄었습니다.

<인터뷰> 박종성(인근 주민) : "우글우글했어요. 우글우글했어. 많이 줄었어요. 지금 현재로는."

반면 작은 토종어종인 빙어는 점유율이 눈에 띄게 높아졌습니다.

<인터뷰> 한철희(원주환경청 자연환경과) : "최근 5년간 성과를 보면 긍정적으로 교란 어종 수치가 떨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사후 모니터링을 통해 사업의 성과를 더욱더 분석하도록 하겠습니다."

외래어종 퇴치를 위한 토종 방류 효과가 입증되면서 수중생태계 다양성 회복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