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KT T1, e스포츠 세계 최강…2년 연속 챔피언
입력 2017.05.22 (21:52) 수정 2017.05.22 (22: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축구 하면 브라질을 떠올리듯 e스포츠 하면 한국이 떠오를 정도로 우리나라는 세계 최강인데요,

우리나라의 SKT T1팀이 각국 e스포츠 챔피언팀 대결에서 2년 연속 정상에 오르며 한국의 위상을 다시한번 떨쳤습니다.

서병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브라질 주네스 아레나가 e스포츠 팬들로 가득찼습니다.

세계 최강팀 SKT T1의 선수들 이름이 불릴 때 마다 아이돌 콘서트장을 방불케 하는 환호성이 터져 나옵니다.

<인터뷰> 요한 마차도(브라질 e스포츠 팬) : "SKT T1이 우승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들은 매우 강력하고 탄탄한 팀이기 때문입니다."

세계 각국 리그 1위 팀들간의 대결인 이번 대회에서도 SKT T1가 정상에 올라 대회 사상 첫 2년 연속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녹취> 중계멘트 : "세계 최고의 팀 SKT T1이 다시 한 번 챔피언에 오릅니다."

<인터뷰> 이상혁 (SKT T1 '페이커') : "저희가 준비한 대로 잘 안 나온 것 같아서 아쉬움이 좀 많았던 것 같아요. 그래도 우승했으니까 (돌아가는) 비행기를 재밌게 탈 것 같아요. "

최근 e스포츠는 젊은이들 뿐만아니라 전 세대에 걸쳐 저변을 넓히면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현재 약 7천 8백억 원 수준인 e스포츠 산업은 3년 뒤엔 두 배 이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특히 브라질 축구스타 호나우두 등 유명 스포츠스타들도 구단주로 참여할만큼 e스포츠의 위상이 높아져, 세계 최강국 한국팀의 인기는 또하나의 한류 바람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 SKT T1, e스포츠 세계 최강…2년 연속 챔피언
    • 입력 2017-05-22 21:53:40
    • 수정2017-05-22 22:28:54
    뉴스 9
<앵커 멘트>

축구 하면 브라질을 떠올리듯 e스포츠 하면 한국이 떠오를 정도로 우리나라는 세계 최강인데요,

우리나라의 SKT T1팀이 각국 e스포츠 챔피언팀 대결에서 2년 연속 정상에 오르며 한국의 위상을 다시한번 떨쳤습니다.

서병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브라질 주네스 아레나가 e스포츠 팬들로 가득찼습니다.

세계 최강팀 SKT T1의 선수들 이름이 불릴 때 마다 아이돌 콘서트장을 방불케 하는 환호성이 터져 나옵니다.

<인터뷰> 요한 마차도(브라질 e스포츠 팬) : "SKT T1이 우승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들은 매우 강력하고 탄탄한 팀이기 때문입니다."

세계 각국 리그 1위 팀들간의 대결인 이번 대회에서도 SKT T1가 정상에 올라 대회 사상 첫 2년 연속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녹취> 중계멘트 : "세계 최고의 팀 SKT T1이 다시 한 번 챔피언에 오릅니다."

<인터뷰> 이상혁 (SKT T1 '페이커') : "저희가 준비한 대로 잘 안 나온 것 같아서 아쉬움이 좀 많았던 것 같아요. 그래도 우승했으니까 (돌아가는) 비행기를 재밌게 탈 것 같아요. "

최근 e스포츠는 젊은이들 뿐만아니라 전 세대에 걸쳐 저변을 넓히면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현재 약 7천 8백억 원 수준인 e스포츠 산업은 3년 뒤엔 두 배 이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특히 브라질 축구스타 호나우두 등 유명 스포츠스타들도 구단주로 참여할만큼 e스포츠의 위상이 높아져, 세계 최강국 한국팀의 인기는 또하나의 한류 바람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