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大에 박경리 작가 동상 세운다
입력 2017.05.23 (19:06) 수정 2017.05.23 (19:38) 문화
대하소설 '토지'를 집필한 박경리 작가의 동상이 올해 안에 러시아에 세워질 전망이다.

한국·러시아간 민관 대화채널인 한러대화(KRD)와 토지문화재단은 오늘(23일) 기자회견을 열고 "러시아 국립 상트페테르부르크대에 올해 안에 박경리 동상을 건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상은 권대훈 서울대 조소과 교수의 작품으로 2014년 이미 완성됐다. 청동으로 제작한 박경리 인물상과 마천석으로 만든 유고시집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의 모형, 화강석 지대 등 세 부분으로 돼있다.

'토지'의 주무대인 하동, 작가의 고향인 통영에 세워진 동상과 같고 지대 등에 적힌 문구의 언어만 다르다.

동상은 상트페테르부르크대 한국학과 건물 옆에 세워진다. 한러대화와 토지문화재단은 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 일정에 맞춰 동상을 건립하고 제막식을 열기로 했다. 문 대통령의 방러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박경리 동상 건립은 한·러 문화외교사업의 일환이다. 러시아 작가동맹은 2012년 '국민시인' 알렉산드르 푸시킨의 동상을 서울에 건립해달라고 한러대화에 요청했다.

푸시킨 동상은 2013년 11월 서울 중구 롯데호텔 앞에 세워졌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제막식에 참석해 축하 연설을 했다. 러시아측은 푸시킨 동상에 대한 화답으로 박경리 동상 건립을 추진했다.
  •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大에 박경리 작가 동상 세운다
    • 입력 2017-05-23 19:06:57
    • 수정2017-05-23 19:38:04
    문화
대하소설 '토지'를 집필한 박경리 작가의 동상이 올해 안에 러시아에 세워질 전망이다.

한국·러시아간 민관 대화채널인 한러대화(KRD)와 토지문화재단은 오늘(23일) 기자회견을 열고 "러시아 국립 상트페테르부르크대에 올해 안에 박경리 동상을 건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상은 권대훈 서울대 조소과 교수의 작품으로 2014년 이미 완성됐다. 청동으로 제작한 박경리 인물상과 마천석으로 만든 유고시집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의 모형, 화강석 지대 등 세 부분으로 돼있다.

'토지'의 주무대인 하동, 작가의 고향인 통영에 세워진 동상과 같고 지대 등에 적힌 문구의 언어만 다르다.

동상은 상트페테르부르크대 한국학과 건물 옆에 세워진다. 한러대화와 토지문화재단은 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 일정에 맞춰 동상을 건립하고 제막식을 열기로 했다. 문 대통령의 방러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박경리 동상 건립은 한·러 문화외교사업의 일환이다. 러시아 작가동맹은 2012년 '국민시인' 알렉산드르 푸시킨의 동상을 서울에 건립해달라고 한러대화에 요청했다.

푸시킨 동상은 2013년 11월 서울 중구 롯데호텔 앞에 세워졌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제막식에 참석해 축하 연설을 했다. 러시아측은 푸시킨 동상에 대한 화답으로 박경리 동상 건립을 추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