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현-니시코리, 4세트 도중 우천으로 경기 중단
입력 2017.06.04 (07:42) 수정 2017.06.04 (07:48) 종합
한국 테니스의 기대주 정현(67위·삼성증권 후원)과 니시코리 게이(일본)의 대결이 비로 인해 4세트 경기 도중 연기됐다.

정현은 3일(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롤랑 가로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3회전에서 니시코리 게이(9위·일본)와 만났다. 한국인 선수로는 2005년 이형택 이후 12년 만에 프랑스오픈 단식 3회전에 오른 정현은 아시아 톱랭커 니시코리와 첫 만남에서도 전혀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

1세트를 5-7, 2세트를 4-6으로 아깝게 내준 정현은 3세트 타이브레이크 접전 끝에 7-6<4>으로 잡으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상승세를 탄 정현은 4세트 니시코리의 서비스게임을 두 번이나 브레이크하면서 3-0으로 앞서 나갔다. 니시코리는 경기가 풀리지 않자 라켓을 내동댕이치며 급격하게 흔들리는 모습을 노출했다.

하지만 이때부터 빗방울이 굵어지며 경기가 중단됐다. 프랑스오픈이 열리는 롤랑 가로스 스타디움은 조명시설과 지붕이 없다. 경기가 중단된 지 2시간가량 지난 뒤 대회 주최 측은 연기를 공식 선언했다. 정현과 니시코리의 경기는 4일 현재 스코어 그대로 재개된다.

한편 세계랭킹 1위 앤디 머리(영국)는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30위·아르헨티나)를 3-0(7-6<8> 7-5 6-0)으로 꺾고 16강에 합류했다.

페르난도 베르다스코(37위·스페인)도 파블로 쿠에바스(23위·우루과이)에 3-0(6-2 6-1 6-3)으로 완승했다. 정현-니시코리전 승자가 베르다스코와 8강 진출을 놓고 다투게 된다.

여자단식 3회전에서는 대회 우승후보 시모나 할레프(4위·루마니아)가 다리야 카사트키나(28위·러시아)를 2-0(6-0 7-5)으로 완파했다. 알리제 코르네(43위·프랑스)와 캬롤린 가르시아(27위·프랑스), 캐럴라인 보즈니아키(12위·덴마크)도 16강에 합류했다.
  • 정현-니시코리, 4세트 도중 우천으로 경기 중단
    • 입력 2017-06-04 07:42:03
    • 수정2017-06-04 07:48:55
    종합
한국 테니스의 기대주 정현(67위·삼성증권 후원)과 니시코리 게이(일본)의 대결이 비로 인해 4세트 경기 도중 연기됐다.

정현은 3일(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롤랑 가로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3회전에서 니시코리 게이(9위·일본)와 만났다. 한국인 선수로는 2005년 이형택 이후 12년 만에 프랑스오픈 단식 3회전에 오른 정현은 아시아 톱랭커 니시코리와 첫 만남에서도 전혀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

1세트를 5-7, 2세트를 4-6으로 아깝게 내준 정현은 3세트 타이브레이크 접전 끝에 7-6<4>으로 잡으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상승세를 탄 정현은 4세트 니시코리의 서비스게임을 두 번이나 브레이크하면서 3-0으로 앞서 나갔다. 니시코리는 경기가 풀리지 않자 라켓을 내동댕이치며 급격하게 흔들리는 모습을 노출했다.

하지만 이때부터 빗방울이 굵어지며 경기가 중단됐다. 프랑스오픈이 열리는 롤랑 가로스 스타디움은 조명시설과 지붕이 없다. 경기가 중단된 지 2시간가량 지난 뒤 대회 주최 측은 연기를 공식 선언했다. 정현과 니시코리의 경기는 4일 현재 스코어 그대로 재개된다.

한편 세계랭킹 1위 앤디 머리(영국)는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30위·아르헨티나)를 3-0(7-6<8> 7-5 6-0)으로 꺾고 16강에 합류했다.

페르난도 베르다스코(37위·스페인)도 파블로 쿠에바스(23위·우루과이)에 3-0(6-2 6-1 6-3)으로 완승했다. 정현-니시코리전 승자가 베르다스코와 8강 진출을 놓고 다투게 된다.

여자단식 3회전에서는 대회 우승후보 시모나 할레프(4위·루마니아)가 다리야 카사트키나(28위·러시아)를 2-0(6-0 7-5)으로 완파했다. 알리제 코르네(43위·프랑스)와 캬롤린 가르시아(27위·프랑스), 캐럴라인 보즈니아키(12위·덴마크)도 16강에 합류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