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월 에어컨·맥주·장어 매출↑…이른 더위 영향
입력 2017.06.04 (09:59) 수정 2017.06.04 (10:09) 경제
5월부터 한반도를 뜨겁게 달군 이른 더위가 소비 지형도 바꿔놓고 있다. 예년 같으면 한여름이 돼야 수요가 많이 늘어났을 에어컨이나 맥주, 보양식, 여름 과일 등의 매출이 올해는 5월부터 급증하면서 새로운 판도가 형성된 것이다.

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에서는 5월 한 달 간 에어컨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66.2% 급증하면서 전통적 인기 상품인 라면, 맥주 등을 제치고 모든 상품군 중 매출 1위를 차지했다. 에어컨이 5월에 월간 매출 1위를 차지한 것은 1993년 이마트 개점 이후 처음이다. 이런 현상이 나타난 것은 이례적인 늦더위가 기승을 부렸던 지난해 여름 물량 부족으로 에어컨을 구매하기 어려웠던 데 따른 학습효과로 인해 올해는 미리 에어컨을 구매하려는 고객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라고 이마트는 설명했다. 선풍기 역시 5월 매출이 21.2% 증가하면서 이달에만 약 3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식음료 매출에도 이른 더위가 큰 영향을 미쳤다. 한여름이 성수기인 맥주는 지난달 이마트에서 매출이 28.5% 증가하면서 전체 상품군 중 매출 2위를 차지했다. 예년에는 7월 이후에 주로 팔리는 보양식도 올해는 5월부터 불티나게 팔려 이마트에서 지난달 장어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04.1%나 급증했고, 가정간편식인 피코크 삼계탕 매출도 63.3%나 뛰었다.

대표적인 바캉스 및 나들이 식품인 삼겹살도 5월 매출이 15.3% 증가하는 등 수요가 늘면서 가격도 5∼10%가량 올랐다. 수박, 자두, 참외 등 여름 과일도 매출이 크게 늘었다. 품종별로는 수박이 6.8%, 자두가 99.4%, 참외가 9.7%의 매출 신장세를 보였다. 이 영향으로 대표적 여름 과일인 수박은 가격이 지난해보다 20%가량 상승했다. 반면 연중과일인 사과와 토마토는 매출이 각각 9.3%와 14.5% 줄었다.
  • 5월 에어컨·맥주·장어 매출↑…이른 더위 영향
    • 입력 2017-06-04 09:59:07
    • 수정2017-06-04 10:09:39
    경제
5월부터 한반도를 뜨겁게 달군 이른 더위가 소비 지형도 바꿔놓고 있다. 예년 같으면 한여름이 돼야 수요가 많이 늘어났을 에어컨이나 맥주, 보양식, 여름 과일 등의 매출이 올해는 5월부터 급증하면서 새로운 판도가 형성된 것이다.

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에서는 5월 한 달 간 에어컨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66.2% 급증하면서 전통적 인기 상품인 라면, 맥주 등을 제치고 모든 상품군 중 매출 1위를 차지했다. 에어컨이 5월에 월간 매출 1위를 차지한 것은 1993년 이마트 개점 이후 처음이다. 이런 현상이 나타난 것은 이례적인 늦더위가 기승을 부렸던 지난해 여름 물량 부족으로 에어컨을 구매하기 어려웠던 데 따른 학습효과로 인해 올해는 미리 에어컨을 구매하려는 고객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라고 이마트는 설명했다. 선풍기 역시 5월 매출이 21.2% 증가하면서 이달에만 약 3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식음료 매출에도 이른 더위가 큰 영향을 미쳤다. 한여름이 성수기인 맥주는 지난달 이마트에서 매출이 28.5% 증가하면서 전체 상품군 중 매출 2위를 차지했다. 예년에는 7월 이후에 주로 팔리는 보양식도 올해는 5월부터 불티나게 팔려 이마트에서 지난달 장어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04.1%나 급증했고, 가정간편식인 피코크 삼계탕 매출도 63.3%나 뛰었다.

대표적인 바캉스 및 나들이 식품인 삼겹살도 5월 매출이 15.3% 증가하는 등 수요가 늘면서 가격도 5∼10%가량 올랐다. 수박, 자두, 참외 등 여름 과일도 매출이 크게 늘었다. 품종별로는 수박이 6.8%, 자두가 99.4%, 참외가 9.7%의 매출 신장세를 보였다. 이 영향으로 대표적 여름 과일인 수박은 가격이 지난해보다 20%가량 상승했다. 반면 연중과일인 사과와 토마토는 매출이 각각 9.3%와 14.5% 줄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