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韓 경제 ‘기형적이고 취약한 구조’…수출 악화시 더블딥 우려”
입력 2017.06.04 (11:40) 수정 2017.06.04 (11:47) 경제
지난 1분기 성장률(전분기 대비)이 6분기 만에 1%대에 올라섰지만 현재 경제상황은 '기형적이고 취약한 성장구조'라는 진단이 내려졌다. 성장의 대부분이 건설투자에 기대고 있고, 국내총생산(GDP)의 절반을 차지하는 민간소비의 기여도는 0.2%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수출에 문제가 생기면 더블딥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현대경제연구원은 4일 '최근 경제 동향과 경기 판단' 보고서에서 "최근의 경제성장률 상승은 핵심지표인 민간소비가 아닌 건설투자에 의한 것"이라며 "외형상 경제지표의 개선 속에 숨어 있는 불안정성을 결코 과소평가할 수 없다"고 밝혔다. 부문별로 보면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소비절벽이 완화되고 있지만, 소비 회복의 지속성은 더 지켜봐야 하는 단계다.

설비투자는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2분기 들어 강도가 약화하는 모습이다. 수출 호조로 제조업 중심의 설비투자 회복이 나타나고 있지만 지난 4월 설비투자가 급락한 것은 불안요인이다. 건설투자는 부동산 경기 호조로 민간 부문이 견인하는 가운데 최근에는 공공 부문도 개선되는 모습이다. 다만 선행지표인 건설수주액의 경우 민간 부문 수주가 약화하고 있고 공공 부문은 방향성이 불확실한 모습이다.

수출은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지만 주로 단가 회복에 기댄 측면이 크다. 또 미국과 중국으로의 수출 경기가 약화되고 있는 점도 불안요인이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중국과 미국에 대한 수출이 부진한 모습을 보여 향후 수출회복이 강화될 수 있을지 회의적이다"며 "기저효과가 사라지는 하반기에도 수출이 증가세를 유지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고용시장은 신규취업자가 40만명대로 높아졌지만, 건설업과 서비스업에서 취업자가 많이 증가해 회복세가 일시적일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지난 4월 실업률은 4.2%로 전년 동월(3.9%)보다 높아졌으며 제조업 취업자 수는 지난해 7월 이후 10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소비자물가는 상승세지만 근원물가 상승률이 1.4%에 불과해 수요 확대에 따른 인플레 압력은 미약한 것으로 평가했다.

경제주체들의 심리는 정치적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특히 가계와 기업의 심리가 빠르게 개선되는 모습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내수 부문의 핵심인 소비지표가 일정 부분 개선되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최근 수출 경기와 제조업 생산활동에 이상 조짐이 나타나면서 설비투자의 확장세가 주춤거리는 점은 향후 경기를 낙관적으로만 바라볼 수 없게 만든다"고 밝혔다.
  • “韓 경제 ‘기형적이고 취약한 구조’…수출 악화시 더블딥 우려”
    • 입력 2017-06-04 11:40:23
    • 수정2017-06-04 11:47:36
    경제
지난 1분기 성장률(전분기 대비)이 6분기 만에 1%대에 올라섰지만 현재 경제상황은 '기형적이고 취약한 성장구조'라는 진단이 내려졌다. 성장의 대부분이 건설투자에 기대고 있고, 국내총생산(GDP)의 절반을 차지하는 민간소비의 기여도는 0.2%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수출에 문제가 생기면 더블딥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현대경제연구원은 4일 '최근 경제 동향과 경기 판단' 보고서에서 "최근의 경제성장률 상승은 핵심지표인 민간소비가 아닌 건설투자에 의한 것"이라며 "외형상 경제지표의 개선 속에 숨어 있는 불안정성을 결코 과소평가할 수 없다"고 밝혔다. 부문별로 보면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소비절벽이 완화되고 있지만, 소비 회복의 지속성은 더 지켜봐야 하는 단계다.

설비투자는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2분기 들어 강도가 약화하는 모습이다. 수출 호조로 제조업 중심의 설비투자 회복이 나타나고 있지만 지난 4월 설비투자가 급락한 것은 불안요인이다. 건설투자는 부동산 경기 호조로 민간 부문이 견인하는 가운데 최근에는 공공 부문도 개선되는 모습이다. 다만 선행지표인 건설수주액의 경우 민간 부문 수주가 약화하고 있고 공공 부문은 방향성이 불확실한 모습이다.

수출은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지만 주로 단가 회복에 기댄 측면이 크다. 또 미국과 중국으로의 수출 경기가 약화되고 있는 점도 불안요인이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중국과 미국에 대한 수출이 부진한 모습을 보여 향후 수출회복이 강화될 수 있을지 회의적이다"며 "기저효과가 사라지는 하반기에도 수출이 증가세를 유지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고용시장은 신규취업자가 40만명대로 높아졌지만, 건설업과 서비스업에서 취업자가 많이 증가해 회복세가 일시적일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지난 4월 실업률은 4.2%로 전년 동월(3.9%)보다 높아졌으며 제조업 취업자 수는 지난해 7월 이후 10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소비자물가는 상승세지만 근원물가 상승률이 1.4%에 불과해 수요 확대에 따른 인플레 압력은 미약한 것으로 평가했다.

경제주체들의 심리는 정치적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특히 가계와 기업의 심리가 빠르게 개선되는 모습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내수 부문의 핵심인 소비지표가 일정 부분 개선되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최근 수출 경기와 제조업 생산활동에 이상 조짐이 나타나면서 설비투자의 확장세가 주춤거리는 점은 향후 경기를 낙관적으로만 바라볼 수 없게 만든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