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목격자 “런던 테러범들 ‘알라를 위한 것’ 외쳤다”
입력 2017.06.04 (14:18) 수정 2017.06.04 (14:53) 국제
런던 브리지와 인근 버러 마켓에서 차량·흉기 테러를 자행한 테러범들이 '알라'를 외쳤다는 목격자 증언이 나왔다.

영국 더타임스 일요일판인 더선데이타임스는 4일 한 목격자가 테러범 가운데 한 명이 흉기를 들고 경찰에 달려들면서 "이것은 알라를 위한 것"이라며 외쳤다는 말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소행 가능성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테러범으로 보이는 3명의 용의자는 런던 브리지에 이은 두 번째 범행현장인 버러 마켓에서 출동한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

더선데이타임스는 또 테러 이후 극단주의조직 '이슬람국가'(IS)가 사용하는 사회관계망(SNS)를 보면 IS 추종자들의 소행 가능성을 제시한다고 보도했다.

IS가 사용하는 텔레그램에 "늑대들이 개별적으로 움직이고 있고, '십자군 동맹' 국민을 표적으로 하는 IS의 부름에 따라 십자군 민간인들을 공격한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고 전했다.
  • 목격자 “런던 테러범들 ‘알라를 위한 것’ 외쳤다”
    • 입력 2017-06-04 14:18:43
    • 수정2017-06-04 14:53:37
    국제
런던 브리지와 인근 버러 마켓에서 차량·흉기 테러를 자행한 테러범들이 '알라'를 외쳤다는 목격자 증언이 나왔다.

영국 더타임스 일요일판인 더선데이타임스는 4일 한 목격자가 테러범 가운데 한 명이 흉기를 들고 경찰에 달려들면서 "이것은 알라를 위한 것"이라며 외쳤다는 말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소행 가능성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테러범으로 보이는 3명의 용의자는 런던 브리지에 이은 두 번째 범행현장인 버러 마켓에서 출동한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

더선데이타임스는 또 테러 이후 극단주의조직 '이슬람국가'(IS)가 사용하는 사회관계망(SNS)를 보면 IS 추종자들의 소행 가능성을 제시한다고 보도했다.

IS가 사용하는 텔레그램에 "늑대들이 개별적으로 움직이고 있고, '십자군 동맹' 국민을 표적으로 하는 IS의 부름에 따라 십자군 민간인들을 공격한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