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탁구 이상수, 한국 선수로 10년 만에 세계선수권 단식 8강 진출
입력 2017.06.04 (14:27) 수정 2017.06.04 (14:39) 종합
세계탁구선수권에서 이상수(27·국군체육부대)가 우리나라 선수로서는 10년 만에 남자 단식 8강에 진출했다.

세계 20위 이상수는 4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뒤셀도르프 메세뒤셀도르프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16강전에서 세계 13위 블라디미르 삼소노프(41·벨라루스)를 4-0(11-9, 11-1, 11-3, 11-9)으로 완파했다.

한국 탁구가 이 대회 남자 단식 8강에 오른 것은 10년 만이다. 2007년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대회에서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이 동메달을 획득한 것이 마지막이었다.

이상수는 2001년 세계 2위까지 올랐던 삼소노프를 맞아 1세트를 접전 끝에 11-9로 따내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이어 2, 3세트는 각각 1점과 3점밖에 내주지 않으며 압도했다. 4세트도 11-9로 이긴 이상수는 30분 만에 삼소노프를 꺾었다.

이상수는 정상은(27·삼성생명)을 1-4(7-11, 11-13, 8-11, 11-6, 7-11)로 물리친 왕춘팅(26·홍콩)과 4강 진출을 다툰다. 올해 아시아선수권에서 은메달을 따낸 정상은은 왕충팅에 발목이 잡혀 기대를 모았던 이상수와 8강 맞대결은 무산됐다.

이상수는 정영식(25·미래에셋대우)과 짝을 이룬 복식에서는 동메달을 땄다. 단식 16강에 앞서 열린 복식 4강에서 이상수-정영식조는 모리조노 마사타카-오시마 유야(일본)조에 2-4(3-11, 11-6, 9-11, 11-8, 3-11, 6-11)로 아쉽게 패했다.

이상수-정영식조는 이번 대회에서 4강까지 오르며 남자복식 사상 첫 결승 진출을 노렸다. 그러나 일본의 벽에 막혀 8번째 동메달을 얻는 데 만족했다.
  • 탁구 이상수, 한국 선수로 10년 만에 세계선수권 단식 8강 진출
    • 입력 2017-06-04 14:27:42
    • 수정2017-06-04 14:39:34
    종합
세계탁구선수권에서 이상수(27·국군체육부대)가 우리나라 선수로서는 10년 만에 남자 단식 8강에 진출했다.

세계 20위 이상수는 4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뒤셀도르프 메세뒤셀도르프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16강전에서 세계 13위 블라디미르 삼소노프(41·벨라루스)를 4-0(11-9, 11-1, 11-3, 11-9)으로 완파했다.

한국 탁구가 이 대회 남자 단식 8강에 오른 것은 10년 만이다. 2007년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대회에서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이 동메달을 획득한 것이 마지막이었다.

이상수는 2001년 세계 2위까지 올랐던 삼소노프를 맞아 1세트를 접전 끝에 11-9로 따내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이어 2, 3세트는 각각 1점과 3점밖에 내주지 않으며 압도했다. 4세트도 11-9로 이긴 이상수는 30분 만에 삼소노프를 꺾었다.

이상수는 정상은(27·삼성생명)을 1-4(7-11, 11-13, 8-11, 11-6, 7-11)로 물리친 왕춘팅(26·홍콩)과 4강 진출을 다툰다. 올해 아시아선수권에서 은메달을 따낸 정상은은 왕충팅에 발목이 잡혀 기대를 모았던 이상수와 8강 맞대결은 무산됐다.

이상수는 정영식(25·미래에셋대우)과 짝을 이룬 복식에서는 동메달을 땄다. 단식 16강에 앞서 열린 복식 4강에서 이상수-정영식조는 모리조노 마사타카-오시마 유야(일본)조에 2-4(3-11, 11-6, 9-11, 11-8, 3-11, 6-11)로 아쉽게 패했다.

이상수-정영식조는 이번 대회에서 4강까지 오르며 남자복식 사상 첫 결승 진출을 노렸다. 그러나 일본의 벽에 막혀 8번째 동메달을 얻는 데 만족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