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문재인 정부 출범
한국당 “김상조 임명 강행하면 향후 협치 불가능”
입력 2017.06.04 (16:08) 수정 2017.06.04 (16:11) 정치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다면 향후 협치는 불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준길 한국당 대변인은 4일(오늘) 구두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들께 계속 협치를 이야기 하고 있다. 협치를 하려는 진정성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거나 자진 사퇴하도록 설득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청와대에서 김 후보자에 대해 사실상 적격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께서 국민들에게 공약한 고위 공직자가 될 수 없는 '5가지 금지 원칙'이 있는데, 그 중 3~4가지가 포함되는 김 후보자를 적격이라고 얘기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위장전입, 논문표절, 청담동 아파트 분양 특혜 문제, 다운 계약서 문제, 부인 건보료 문제 등 나열하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문제가 있다"며 "어떻게 김 후보자가 기업간의 불공정한 관행들을 개선하고 책임을 물을 수 있을지 우리로서는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 한국당 “김상조 임명 강행하면 향후 협치 불가능”
    • 입력 2017-06-04 16:08:49
    • 수정2017-06-04 16:11:41
    정치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다면 향후 협치는 불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준길 한국당 대변인은 4일(오늘) 구두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들께 계속 협치를 이야기 하고 있다. 협치를 하려는 진정성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거나 자진 사퇴하도록 설득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청와대에서 김 후보자에 대해 사실상 적격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께서 국민들에게 공약한 고위 공직자가 될 수 없는 '5가지 금지 원칙'이 있는데, 그 중 3~4가지가 포함되는 김 후보자를 적격이라고 얘기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위장전입, 논문표절, 청담동 아파트 분양 특혜 문제, 다운 계약서 문제, 부인 건보료 문제 등 나열하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문제가 있다"며 "어떻게 김 후보자가 기업간의 불공정한 관행들을 개선하고 책임을 물을 수 있을지 우리로서는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