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리핀 카지노 총격·방화범은 빚더미 앉은 도박중독자
입력 2017.06.04 (16:31) 수정 2017.06.04 (16:34) 국제
40여 명의 사망자를 낸 필리핀 카지노 방화 및 총격 사건의 용의자는 빚더미에 앉은 공무원 출신의 도박중독자로 조사됐다.

필리핀 경찰은 4일 이 사건 용의자의 신원이 마닐라에 사는 제시 카를로스(43)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오스카 알바얄데 마닐라 지방경찰청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카를로스는 세 아이의 아버지로, 전 재무부 직원이라고 설명했다.

카를로스는 카지노에서 보통 최소 4만 페소(91만 원)의 베팅을 하던 도박중독자로, 최소 400만 페소(9천만 원)의 은행 빚을 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카지노 자금 마련을 위해 자동차와 가족 재산도 판 것으로 드러났다.

카지노 단골인 그는 지난 4월 3일 가족들 요청에 따라 필리핀유흥게임공사에 의해 모든 카지노 입장이 금지됐다.

카를로스는 재무부에서 근무한 세제 전문가로, 공직자 재산 불성실 신고를 이유로 해고된 것으로 밝혀졌다.

알바얄데 청장은 이번 사건은 테러 공격이 아니라 도박 빚에 빠진 남성의 범행이라고 강조했다.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강도 사건으로 보고 수사해왔다.
  • 필리핀 카지노 총격·방화범은 빚더미 앉은 도박중독자
    • 입력 2017-06-04 16:31:43
    • 수정2017-06-04 16:34:03
    국제
40여 명의 사망자를 낸 필리핀 카지노 방화 및 총격 사건의 용의자는 빚더미에 앉은 공무원 출신의 도박중독자로 조사됐다.

필리핀 경찰은 4일 이 사건 용의자의 신원이 마닐라에 사는 제시 카를로스(43)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오스카 알바얄데 마닐라 지방경찰청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카를로스는 세 아이의 아버지로, 전 재무부 직원이라고 설명했다.

카를로스는 카지노에서 보통 최소 4만 페소(91만 원)의 베팅을 하던 도박중독자로, 최소 400만 페소(9천만 원)의 은행 빚을 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카지노 자금 마련을 위해 자동차와 가족 재산도 판 것으로 드러났다.

카지노 단골인 그는 지난 4월 3일 가족들 요청에 따라 필리핀유흥게임공사에 의해 모든 카지노 입장이 금지됐다.

카를로스는 재무부에서 근무한 세제 전문가로, 공직자 재산 불성실 신고를 이유로 해고된 것으로 밝혀졌다.

알바얄데 청장은 이번 사건은 테러 공격이 아니라 도박 빚에 빠진 남성의 범행이라고 강조했다.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강도 사건으로 보고 수사해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