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도 AI 양성 반응…위기단계 ‘경계’로 격상
입력 2017.06.04 (18:59) 수정 2017.06.04 (21:5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산의 한 농가에서도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 AI 양성반응이 나오면서 전국 확산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잠잠해졌던 AI가 두 달 만에 다시 발생하면서 정부는 위기경보를 '경계'로 격상하고 내일부터 살아있는 닭 거래도 전면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유지향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기장군에서 닭·오리 6천마리를 키우는 농가에 대한 AI 간이 검사 결과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농림축산식품부가 밝혔습니다.

해당 농장주는 지난달 27일 이번 AI의 진원지 격인 전북 군산의 종계 농장에서 오골계 6백 50마리를 사왔으며, 이 중 일부가 폐사했습니다.

정부는 해당 농장에 대해 정밀 검사를 시행하는 한편 매몰처분 조치를 실시할 방침입니다.

이로써 지금까지 AI 양성반응이 나온 농가는 군산을 비롯해 부산·제주·경기 파주·경남 양산 등 모두 여섯곳입니다.

당국은 군산 농장에서 판매한 곳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유통 경로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AI가 전국으로 확산될 우려가 나오자 정부는 오늘 새벽 0시를 기해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한 단계 올렸습니다.

또 내일부터 전국 전통시장과 가든형 식당에서 살아있는 닭 등 가금류 거래도 전면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농식품부는 이들 지역의 고병원성 여부가 아직 확진된 것은 아니지만 선제적으로 방역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 부산도 AI 양성 반응…위기단계 ‘경계’로 격상
    • 입력 2017-06-04 19:00:42
    • 수정2017-06-04 21:53:57
    뉴스 7
<앵커 멘트>

부산의 한 농가에서도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 AI 양성반응이 나오면서 전국 확산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잠잠해졌던 AI가 두 달 만에 다시 발생하면서 정부는 위기경보를 '경계'로 격상하고 내일부터 살아있는 닭 거래도 전면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유지향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기장군에서 닭·오리 6천마리를 키우는 농가에 대한 AI 간이 검사 결과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농림축산식품부가 밝혔습니다.

해당 농장주는 지난달 27일 이번 AI의 진원지 격인 전북 군산의 종계 농장에서 오골계 6백 50마리를 사왔으며, 이 중 일부가 폐사했습니다.

정부는 해당 농장에 대해 정밀 검사를 시행하는 한편 매몰처분 조치를 실시할 방침입니다.

이로써 지금까지 AI 양성반응이 나온 농가는 군산을 비롯해 부산·제주·경기 파주·경남 양산 등 모두 여섯곳입니다.

당국은 군산 농장에서 판매한 곳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유통 경로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AI가 전국으로 확산될 우려가 나오자 정부는 오늘 새벽 0시를 기해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한 단계 올렸습니다.

또 내일부터 전국 전통시장과 가든형 식당에서 살아있는 닭 등 가금류 거래도 전면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농식품부는 이들 지역의 고병원성 여부가 아직 확진된 것은 아니지만 선제적으로 방역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