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문재인 정부 출범
靑 “일자리 추경, 하위 계층에 우선 투입”
입력 2017.06.04 (21:05) 수정 2017.06.04 (21: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와대가 최하위와 차상위 계층 등, 당장 소득이 적어 어려움이 큰 계층에게 일자리 추경의 상당부분을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단 1원의 예산도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게 하겠다며 추경을 통한 일자리 문제 해결에 강한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최하위 20% 소득 계층의 소득이 1년 동안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등 현재 일자리 부족과 소득 분배 악화 상황이 재난에 가깝다면서, 이번 추경이 시의적절한 대책이 될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장하성(청와대 정책실장) : "일자리 추경을 통해 타이밍을 놓치지 않고, 정부가 대응하는 것이 저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추경 예산으로 창출되는 일자리 상당부분이 하위계층에 집중될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소방관과 경찰관 등 공무원 만 2천 명 증원 외에 보육과 보건, 사회서비스 분야 일자리와 노인 일자리를 대폭 늘려 최하위.차상위 계층의 소득을 늘려가겠다는 겁니다.

<녹취> 장하성(청와대 정책실장) : "일자리 자체를 못가져서 소득 줄어든 계층이 많아서 거기에 대한 지원도 있어."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치매국가책임제에도 추경 예산 중 2천억 원을 투입해 관련 일자리를 늘릴 계획입니다.

반면, 예산이 대기업으로 흘러갈 수 있는 SOC 사업은 배제하기로 했으며, 육아휴직 급여와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등 각 당 공통 공약도 반영해 야권을 설득하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일자리 위원회 홈페이지 인사말을 통해 "단 1원의 국가 예산이라도 반드시 일자리를 만드는 것으로 이어지도록 하겠다"며 일자리 창출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습니다.

정부는 문 대통령의 일자리 공약을 뒷받침할 추경안의 구체적인 내용을 내일(5일) 공개한 뒤 오는 7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靑 “일자리 추경, 하위 계층에 우선 투입”
    • 입력 2017-06-04 21:05:39
    • 수정2017-06-04 21:52:44
    뉴스 9
<앵커 멘트>

청와대가 최하위와 차상위 계층 등, 당장 소득이 적어 어려움이 큰 계층에게 일자리 추경의 상당부분을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단 1원의 예산도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게 하겠다며 추경을 통한 일자리 문제 해결에 강한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최하위 20% 소득 계층의 소득이 1년 동안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등 현재 일자리 부족과 소득 분배 악화 상황이 재난에 가깝다면서, 이번 추경이 시의적절한 대책이 될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장하성(청와대 정책실장) : "일자리 추경을 통해 타이밍을 놓치지 않고, 정부가 대응하는 것이 저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추경 예산으로 창출되는 일자리 상당부분이 하위계층에 집중될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소방관과 경찰관 등 공무원 만 2천 명 증원 외에 보육과 보건, 사회서비스 분야 일자리와 노인 일자리를 대폭 늘려 최하위.차상위 계층의 소득을 늘려가겠다는 겁니다.

<녹취> 장하성(청와대 정책실장) : "일자리 자체를 못가져서 소득 줄어든 계층이 많아서 거기에 대한 지원도 있어."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치매국가책임제에도 추경 예산 중 2천억 원을 투입해 관련 일자리를 늘릴 계획입니다.

반면, 예산이 대기업으로 흘러갈 수 있는 SOC 사업은 배제하기로 했으며, 육아휴직 급여와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등 각 당 공통 공약도 반영해 야권을 설득하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일자리 위원회 홈페이지 인사말을 통해 "단 1원의 국가 예산이라도 반드시 일자리를 만드는 것으로 이어지도록 하겠다"며 일자리 창출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습니다.

정부는 문 대통령의 일자리 공약을 뒷받침할 추경안의 구체적인 내용을 내일(5일) 공개한 뒤 오는 7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