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석 달 새 3번 테러…유럽 전역 공포 확산
입력 2017.06.04 (21:16) 수정 2017.06.04 (21:5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테러에 비교적 안전지대로 꼽혀온 영국이었는데 올해에만 벌써 세번째 테러를 당했습니다.

전세계인이 찾는 관광지나 민간인들의 일상을 겨냥한 테러가 잇따르면서 유럽 전역이 심각한 공포와 불안감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이재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3월 22일 런던 웨스트민스터 다리 승용차 테러, 6명 사망.

5월 22일 맨체스터 공연장 폭탄 테러, 22명 사망.

그리고 2주가 채 안 돼 일어난 또 다른 테러였습니다.

<녹취> 피어리(테러 목격자) : "이제 어딜 가든 불확실하죠. 저는 프랑스에서 자랐는데 거기도 똑같죠. 영국이든 어디든요."

공통점은 공공장소에 모인 불특정 시민들을 겨냥했다는 점, 이른바 '소프트 타깃'입니다.

배후 조직이 확인이 됐든 안 됐든, 이슬람 극단주의의 영향을 받은 걸로 보인다는 점도 비슷합니다.

그만큼 테러범이나 그 피해 대상이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미리 가늠하기가 힘들다는 게 유럽 정보당국의 고민입니다.

영국 정부도 지난달 공연장 테러 이후 테러 위협 수위를 한 단계 낮췄다가 이번 테러가 터져 대응이 적절했는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최근 2~3년 사이 프랑스와 벨기에, 영국, 독일, 유럽 곳곳에서 일어난 테러는 일상적 공포감을 남겨놓고 있습니다.

주말에 예정됐던 독일의 한 음악축제도 테러 첩보로 관객들이 대피하는 등 테러 변수가 일상으로 파고들고 있는 겁니다.

<녹취> 카타리나(프랑스 시민) : "누구도 안전하지 않고 어떤 나라도 안전하지 않다는 게 문제죠. 슬픈 일입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각국 정상들은 이번 테러를 규탄하고 영국과 연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재석입니다.
  • 석 달 새 3번 테러…유럽 전역 공포 확산
    • 입력 2017-06-04 21:17:36
    • 수정2017-06-04 21:54:33
    뉴스 9
<앵커 멘트>

테러에 비교적 안전지대로 꼽혀온 영국이었는데 올해에만 벌써 세번째 테러를 당했습니다.

전세계인이 찾는 관광지나 민간인들의 일상을 겨냥한 테러가 잇따르면서 유럽 전역이 심각한 공포와 불안감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이재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3월 22일 런던 웨스트민스터 다리 승용차 테러, 6명 사망.

5월 22일 맨체스터 공연장 폭탄 테러, 22명 사망.

그리고 2주가 채 안 돼 일어난 또 다른 테러였습니다.

<녹취> 피어리(테러 목격자) : "이제 어딜 가든 불확실하죠. 저는 프랑스에서 자랐는데 거기도 똑같죠. 영국이든 어디든요."

공통점은 공공장소에 모인 불특정 시민들을 겨냥했다는 점, 이른바 '소프트 타깃'입니다.

배후 조직이 확인이 됐든 안 됐든, 이슬람 극단주의의 영향을 받은 걸로 보인다는 점도 비슷합니다.

그만큼 테러범이나 그 피해 대상이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미리 가늠하기가 힘들다는 게 유럽 정보당국의 고민입니다.

영국 정부도 지난달 공연장 테러 이후 테러 위협 수위를 한 단계 낮췄다가 이번 테러가 터져 대응이 적절했는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최근 2~3년 사이 프랑스와 벨기에, 영국, 독일, 유럽 곳곳에서 일어난 테러는 일상적 공포감을 남겨놓고 있습니다.

주말에 예정됐던 독일의 한 음악축제도 테러 첩보로 관객들이 대피하는 등 테러 변수가 일상으로 파고들고 있는 겁니다.

<녹취> 카타리나(프랑스 시민) : "누구도 안전하지 않고 어떤 나라도 안전하지 않다는 게 문제죠. 슬픈 일입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각국 정상들은 이번 테러를 규탄하고 영국과 연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재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