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문위원들에 문자폭탄…野 “법적 대응”
입력 2017.06.10 (06:04) 수정 2017.06.10 (07:1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문회에서 공직 후보자를 강하게 몰아붙인 야당 의원들에게 이른바 문자 폭탄이 보내지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정책 질의를 한 의원들한테도 비난 문자가 가고, 협박성 문자까지 등장하자 정치권이 법적 대응에 나섰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문회장에서 질문을 던지는 야당 청문위원들,

<녹취> 원유철(자유한국당 의원/지난 7일) : "(사드 외에)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막기 위한 수단은 무엇으로 대체할 수 있습니까?"

이런 정책 질의를 한 의원들에게도 항의 문자가 빗발쳤는데, 원색적 비난과 욕설도 섞여 있습니다.

<녹취> 백승주(자유한국당 의원) : "국민을 대신해서 궁금해하는 질문을 하는 건데, 테러 수준 협박 시비를 건다는 건 국회 의정 활동을 방해하는…."

국민의당 위원들도 강경화 후보자를 부적격 판정한 직후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당 홈페이지는 한때 마비됐습니다.

<녹취> 이태규(국민의당 의원/지난 7일) : "질문이 끝나면 문자폭탄이 또 수백 개씩 쏟아져서, 굉장히 저급하고 악의적인 문자들이…."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국회의원 전화번호 유출과 대규모 문자 발송이 조직적 의정 활동 방해라고 보고 법적 대응을 시작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이미 지난 7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비방 문자 발송자들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국민의당은 '문자 피해대책 전담반'을 꾸리고 의원들의 신고를 받고 있습니다.

<녹취> 최명길(국민의당 원내대변인) : "조직적으로 하고 있다, 그런 것을 방증하는 자료들도 있거든요."

그러나 비난과 질책도 유권자의 정당한 의사 표시라는 의견과 개별 유권자들의 의사 표시는 처벌 요건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청문위원들에 문자폭탄…野 “법적 대응”
    • 입력 2017-06-10 06:06:03
    • 수정2017-06-10 07:13:5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청문회에서 공직 후보자를 강하게 몰아붙인 야당 의원들에게 이른바 문자 폭탄이 보내지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정책 질의를 한 의원들한테도 비난 문자가 가고, 협박성 문자까지 등장하자 정치권이 법적 대응에 나섰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문회장에서 질문을 던지는 야당 청문위원들,

<녹취> 원유철(자유한국당 의원/지난 7일) : "(사드 외에)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막기 위한 수단은 무엇으로 대체할 수 있습니까?"

이런 정책 질의를 한 의원들에게도 항의 문자가 빗발쳤는데, 원색적 비난과 욕설도 섞여 있습니다.

<녹취> 백승주(자유한국당 의원) : "국민을 대신해서 궁금해하는 질문을 하는 건데, 테러 수준 협박 시비를 건다는 건 국회 의정 활동을 방해하는…."

국민의당 위원들도 강경화 후보자를 부적격 판정한 직후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당 홈페이지는 한때 마비됐습니다.

<녹취> 이태규(국민의당 의원/지난 7일) : "질문이 끝나면 문자폭탄이 또 수백 개씩 쏟아져서, 굉장히 저급하고 악의적인 문자들이…."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국회의원 전화번호 유출과 대규모 문자 발송이 조직적 의정 활동 방해라고 보고 법적 대응을 시작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이미 지난 7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비방 문자 발송자들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국민의당은 '문자 피해대책 전담반'을 꾸리고 의원들의 신고를 받고 있습니다.

<녹취> 최명길(국민의당 원내대변인) : "조직적으로 하고 있다, 그런 것을 방증하는 자료들도 있거든요."

그러나 비난과 질책도 유권자의 정당한 의사 표시라는 의견과 개별 유권자들의 의사 표시는 처벌 요건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