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존배낭을 꾸리는 사람들…‘지진을 기록하다’
입력 2017.06.10 (06:45) 수정 2017.06.10 (07: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현관 앞에 늘 생존배낭을 꾸리고 산다는 것.

어떤 마음일까요?

지난해 9월 큰 지진을 경험했던 경북 경주 주민들 이야기인데요.

당시 경험을 나누고 또 앞으로를 대비하기 위해 주민들이 책을 출간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정혜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두 딸아이 엄마 정꽃님 씨. 차안에 커다란 배낭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9월 경주 지진을 겪은 이후 마련한 생존배낭입니다.

<녹취> "담요같은 것들, 아무래도 긴 옷들.."

생전 처음 경험한 큰 지진과 6백 차례가 넘는 여진은 정씨의 일상을 바꾸어 놓았습니다.

<인터뷰> 정꽃님('현관 앞 생존배낭' 저자) : "생존배낭은 어떤 재난 상황에 대해 대비하겠다는 마음가짐, 삶에 대한 달라진 태도..."

지진을 가까이서 경험한 주민들이 당시 상황을 기록한 책을 냈습니다.

가정주부부터 일용직 노동자까지 16명이 참여했습니다.

<인터뷰> 윤정임 : "지진이 있었다라는 얘기만 있지, 구체적인 경험의 기록들은 없었어요. 그래서 이 지진도 그렇게 잊혀지지 않을까..."

함께 지진의 기억을 공유하고 두려움을 나누며 불안을 이겨내자는 의미가 큽니다.

<인터뷰> 박경애 : "(책 쓰기 전에는) '경주를 떠야겠다' 생각을 했다면, 쓰면서 약간의 일말의 책임감을 느낀 것 같아요."

앞으로 살아갈 날들에 대한 새로운 다짐과 희망도 생겼습니다.

<인터뷰> 이미나(북 콘서트 참가자) :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도 있고, 어떻게 지내야 하지 이런 이야기를 모여서 할 수 있는 자리가 있었던 것만으로 (의미가 있었습니다.)"

지진 발생 10달째가 되도록 끝나지 않은 지진의 아픔과 상처.

주민들은 기록을 통해 재기의 희망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 생존배낭을 꾸리는 사람들…‘지진을 기록하다’
    • 입력 2017-06-10 06:47:08
    • 수정2017-06-10 07:14:0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현관 앞에 늘 생존배낭을 꾸리고 산다는 것.

어떤 마음일까요?

지난해 9월 큰 지진을 경험했던 경북 경주 주민들 이야기인데요.

당시 경험을 나누고 또 앞으로를 대비하기 위해 주민들이 책을 출간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정혜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두 딸아이 엄마 정꽃님 씨. 차안에 커다란 배낭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9월 경주 지진을 겪은 이후 마련한 생존배낭입니다.

<녹취> "담요같은 것들, 아무래도 긴 옷들.."

생전 처음 경험한 큰 지진과 6백 차례가 넘는 여진은 정씨의 일상을 바꾸어 놓았습니다.

<인터뷰> 정꽃님('현관 앞 생존배낭' 저자) : "생존배낭은 어떤 재난 상황에 대해 대비하겠다는 마음가짐, 삶에 대한 달라진 태도..."

지진을 가까이서 경험한 주민들이 당시 상황을 기록한 책을 냈습니다.

가정주부부터 일용직 노동자까지 16명이 참여했습니다.

<인터뷰> 윤정임 : "지진이 있었다라는 얘기만 있지, 구체적인 경험의 기록들은 없었어요. 그래서 이 지진도 그렇게 잊혀지지 않을까..."

함께 지진의 기억을 공유하고 두려움을 나누며 불안을 이겨내자는 의미가 큽니다.

<인터뷰> 박경애 : "(책 쓰기 전에는) '경주를 떠야겠다' 생각을 했다면, 쓰면서 약간의 일말의 책임감을 느낀 것 같아요."

앞으로 살아갈 날들에 대한 새로운 다짐과 희망도 생겼습니다.

<인터뷰> 이미나(북 콘서트 참가자) :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도 있고, 어떻게 지내야 하지 이런 이야기를 모여서 할 수 있는 자리가 있었던 것만으로 (의미가 있었습니다.)"

지진 발생 10달째가 되도록 끝나지 않은 지진의 아픔과 상처.

주민들은 기록을 통해 재기의 희망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