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무인기 유사 비행체 인제서 발견…군, 탐지 못해
입력 2017.06.10 (07:25) 수정 2017.06.10 (07:4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강원도 인제의 야산에서 소형 비행체가 발견됐는데, 군 당국의 조사 결과 북한 무인기와 유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군은 이 비행체를 전혀 탐지하지 못하고 있다가 뒤늦게 주민 신고를 받고 대처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김성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 오전 11시, 강원도 인제군의 한 야산에서 소형 비행체를 발견했다는 주민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군 조사 결과 옅은 푸른색을 띈 소형 비행체는 길이 1.8m, 폭 2.4m로, 2014년 3월 백령도에서 발견된 북한군 무인기와 크기, 형태 등이 유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비행체에는 정찰용으로 추정되는 카메라도 장착돼 있었습니다.

신고자가 이 비행체를 처음 발견한 건 그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때문에 그제 지대함 미사일을 발사한 북한이 우리 군의 대응 등을 파악하기 위해 무인기를 띄운 것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녹취> 문성묵(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 : "기본적으로 우리 군사 상황을 정찰하거나, 우리에 작전태세를 시험한다든지 하는 목적들이 (있습니다)."

앞서 지난해 1월에도, 북한군 무인기가 서부전선 군사분계선 상공을 넘어와 우리 군이 경고사격을 한 바 있습니다.

군 당국은 지난 2014년 백령도와 파주 등에서 북한 무인기가 잇따라 발견된 뒤 강화된 대책을 내놓았지만, 이번 비행체는 전혀 탐지하지 못했습니다.

북한군이 보유한 무인기는 최대 400여 대, 초보적 수준의 무인기에 영공이 뚫리고 있어 방공망 재점검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김성수입니다.
  • 北 무인기 유사 비행체 인제서 발견…군, 탐지 못해
    • 입력 2017-06-10 07:28:14
    • 수정2017-06-10 07:49:37
    뉴스광장
<앵커 멘트>

강원도 인제의 야산에서 소형 비행체가 발견됐는데, 군 당국의 조사 결과 북한 무인기와 유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군은 이 비행체를 전혀 탐지하지 못하고 있다가 뒤늦게 주민 신고를 받고 대처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김성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 오전 11시, 강원도 인제군의 한 야산에서 소형 비행체를 발견했다는 주민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군 조사 결과 옅은 푸른색을 띈 소형 비행체는 길이 1.8m, 폭 2.4m로, 2014년 3월 백령도에서 발견된 북한군 무인기와 크기, 형태 등이 유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비행체에는 정찰용으로 추정되는 카메라도 장착돼 있었습니다.

신고자가 이 비행체를 처음 발견한 건 그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때문에 그제 지대함 미사일을 발사한 북한이 우리 군의 대응 등을 파악하기 위해 무인기를 띄운 것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녹취> 문성묵(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 : "기본적으로 우리 군사 상황을 정찰하거나, 우리에 작전태세를 시험한다든지 하는 목적들이 (있습니다)."

앞서 지난해 1월에도, 북한군 무인기가 서부전선 군사분계선 상공을 넘어와 우리 군이 경고사격을 한 바 있습니다.

군 당국은 지난 2014년 백령도와 파주 등에서 북한 무인기가 잇따라 발견된 뒤 강화된 대책을 내놓았지만, 이번 비행체는 전혀 탐지하지 못했습니다.

북한군이 보유한 무인기는 최대 400여 대, 초보적 수준의 무인기에 영공이 뚫리고 있어 방공망 재점검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김성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