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박종철과 이한열, 두 청년이 이끈 6월 항쟁
입력 2017.06.10 (09:01) 사회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올해 30주년을 맞은 6월 민주항쟁은 박종철, 이한열 두 청년의 희생이 도화선이 됐다.

당시 23살이던 서울대 언어학과 박종철 군은 1987년 1월 치안본부 대공분실에서 물고문을 받다 숨졌다.

22살이던 연세대 경영학과 이한열 군은 그해 6월 시위 도중 최루탄을 맞은 뒤 세상을 떠났다.

민주주의를 외치다 스러진 두 청년의 희생은 민주주의에 대한 시민들의 열망을 일깨웠고, 군사독재를 마감하고 대통령 직선제로 대표되는 87년 체제를 이끌어내는 계기가 됐다.

1987년 6월 항쟁의 주요 경과를 영상으로 되돌아본다.
  • [영상] 박종철과 이한열, 두 청년이 이끈 6월 항쟁
    • 입력 2017-06-10 09:01:55
    사회
올해 30주년을 맞은 6월 민주항쟁은 박종철, 이한열 두 청년의 희생이 도화선이 됐다.

당시 23살이던 서울대 언어학과 박종철 군은 1987년 1월 치안본부 대공분실에서 물고문을 받다 숨졌다.

22살이던 연세대 경영학과 이한열 군은 그해 6월 시위 도중 최루탄을 맞은 뒤 세상을 떠났다.

민주주의를 외치다 스러진 두 청년의 희생은 민주주의에 대한 시민들의 열망을 일깨웠고, 군사독재를 마감하고 대통령 직선제로 대표되는 87년 체제를 이끌어내는 계기가 됐다.

1987년 6월 항쟁의 주요 경과를 영상으로 되돌아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