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버핏과의 점심’ 경매 30억 원에 낙찰…자선재단에 기부
입력 2017.06.10 (16:56) 국제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86)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과 함께 점심을 먹으며 투자를 의논할 기회가 올해도 자선 경매에 부쳐져 267만 달러(한화 약 30억 원)에 낙찰됐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이베이에서 시작된 버핏과의 점심 경매는 시작한 지 단 2분 만에 100만 달러(약 11억2천만원)를 써낸 입찰자가 나오는 등 초반부터 열띤 경쟁이 벌어졌다.

결국 9일 오후 10시 30분 마감한 버핏과의 점심 경매는 267만 9천 1달러를 써낸 익명의 입찰자에게 낙찰됐다. 낙찰자의 요구로 그의 이름은 밝혀지지 않았다.

경매 수익은 버핏의 사별한 아내 수전 톰슨 버핏이 활동했던 샌프란시스코의 빈민구제단체 '클라이드 재단'에 기부된다.

버핏은 1999년부터 지금까지 해마다 자신과의 점심을 경매에 올리고 낙찰액을 기부해왔다.
  • ‘버핏과의 점심’ 경매 30억 원에 낙찰…자선재단에 기부
    • 입력 2017-06-10 16:56:47
    국제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86)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과 함께 점심을 먹으며 투자를 의논할 기회가 올해도 자선 경매에 부쳐져 267만 달러(한화 약 30억 원)에 낙찰됐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이베이에서 시작된 버핏과의 점심 경매는 시작한 지 단 2분 만에 100만 달러(약 11억2천만원)를 써낸 입찰자가 나오는 등 초반부터 열띤 경쟁이 벌어졌다.

결국 9일 오후 10시 30분 마감한 버핏과의 점심 경매는 267만 9천 1달러를 써낸 익명의 입찰자에게 낙찰됐다. 낙찰자의 요구로 그의 이름은 밝혀지지 않았다.

경매 수익은 버핏의 사별한 아내 수전 톰슨 버핏이 활동했던 샌프란시스코의 빈민구제단체 '클라이드 재단'에 기부된다.

버핏은 1999년부터 지금까지 해마다 자신과의 점심을 경매에 올리고 낙찰액을 기부해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