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니카이 “간계 꾸미는 일당들 한국에 있으면 박멸해달라” 막말
입력 2017.06.10 (22:57) 수정 2017.06.10 (23:11) 국제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일본 자민당 간사장이 10일 한국을 방문해 한국 정치인 등과 만난 자리에서 "간계를 꾸미는 일당을 박멸해달라"고 막말을 해 파문이 예상된다.

아사히신문과 교도통신에 따르면 니카이 간사장은 이날 전남 목포에서 한국 국회의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인사말을 통해 "한 줌의 간계를 꾸미는 일당은 박멸을 해가야 한다"며 "한국 안에도 한줌이라도 있을지 모르겠지만, 발견하면 박멸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하찮은 것들로 티격태격하지 말고 사이좋게 가자"며 "한일이 세계에서 가장 가깝고 우호의 나라라는 것을 후세에 전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아사히는 한일 우호를 호소하는 문맥에서 이 같은 발언을 했지만, 양국이 위안부 문제 등의 현안을 안고 있는 만큼 발언이 파문을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니카이 간사장은 그동안 한국이 한일 위안부 합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여러차례 강한 어조로 말한 바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친서를 갖고 이날 한국에 온 니카이 간사장은 이날 김성재 기념관 이사장,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 박준영·윤영일 국회의원,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삼남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 등의 안내로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을 둘러봤다.
  • 日 니카이 “간계 꾸미는 일당들 한국에 있으면 박멸해달라” 막말
    • 입력 2017-06-10 22:57:46
    • 수정2017-06-10 23:11:09
    국제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일본 자민당 간사장이 10일 한국을 방문해 한국 정치인 등과 만난 자리에서 "간계를 꾸미는 일당을 박멸해달라"고 막말을 해 파문이 예상된다.

아사히신문과 교도통신에 따르면 니카이 간사장은 이날 전남 목포에서 한국 국회의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인사말을 통해 "한 줌의 간계를 꾸미는 일당은 박멸을 해가야 한다"며 "한국 안에도 한줌이라도 있을지 모르겠지만, 발견하면 박멸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하찮은 것들로 티격태격하지 말고 사이좋게 가자"며 "한일이 세계에서 가장 가깝고 우호의 나라라는 것을 후세에 전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아사히는 한일 우호를 호소하는 문맥에서 이 같은 발언을 했지만, 양국이 위안부 문제 등의 현안을 안고 있는 만큼 발언이 파문을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니카이 간사장은 그동안 한국이 한일 위안부 합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여러차례 강한 어조로 말한 바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친서를 갖고 이날 한국에 온 니카이 간사장은 이날 김성재 기념관 이사장,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 박준영·윤영일 국회의원,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삼남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 등의 안내로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을 둘러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