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배원 초과 근무 월 64시간, 연차 휴가 2.7일”
입력 2017.06.15 (06:36) 수정 2017.06.15 (07: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들어서만 집배원 4명이 돌연사하는 등 일부 우체국을 중심으로 한 살인적인 근무 여건이 도마 위에 올랐죠.

정부가 처음으로 집배원들의 근로 실태를 조사해봤더니 이런 지적들이 대부분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이종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상반기에만 두 명의 집배원이 돌연사한 충남의 한 우체국.

하루 평균 11시간 이상 배달 업무를 하는 등 장시간 근로가 돌연사의 원인이 됐다는 증언이 이어졌습니다.

<녹취> 사망 집배원 유가족(음성변조) : "아침 7시 출근해서 저녁 7시, 8시 돼서 들어와가지고 그 다음 날 배달할 걸 분류한다고…."

고용노동부가 충청 지역 우체국 4곳의 집배원 근로실태를 조사해 봤더니, 법정 근로시간보다 한 달에 평균 57시간을 더 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두 명이 돌연사한 아산우체국 집배원들은 법정 근로시간보다 월 64시간이나 많이 일했습니다.

이렇게 격무에 시달렸지만 연차 사용일은 1년에 평균 2.7일에 그쳤습니다.

<녹취> 집배원(음성변조) : "일단은 사람이 빠지면 그 부분만큼을 우리 직원들이 나눠서 해야 됩니다. 그러다 보면 아무래도 업무가 가중되는 건 사실이죠."

처음으로 집배원 근로실태를 조사한 고용부는 장시간 근무는 맞지만 현행법상 불법은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김종신(대전지방고용노동청 광역근로감독 과장) : "특정업종에 대해서는 근로시간(제한) 면제 조항이 있습니다. 집배원의 경우 통신업에 해당돼서 그 면제조항에 해당되기 때문에 ..."

고용부는 다만 인력충원과 업무조정을 통해 집배원의 장시간 근로여건을 개선하고 휴가를 보장해줄 것을 우정사업본부 측에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 “집배원 초과 근무 월 64시간, 연차 휴가 2.7일”
    • 입력 2017-06-15 06:38:01
    • 수정2017-06-15 07:09:1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올해 들어서만 집배원 4명이 돌연사하는 등 일부 우체국을 중심으로 한 살인적인 근무 여건이 도마 위에 올랐죠.

정부가 처음으로 집배원들의 근로 실태를 조사해봤더니 이런 지적들이 대부분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이종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상반기에만 두 명의 집배원이 돌연사한 충남의 한 우체국.

하루 평균 11시간 이상 배달 업무를 하는 등 장시간 근로가 돌연사의 원인이 됐다는 증언이 이어졌습니다.

<녹취> 사망 집배원 유가족(음성변조) : "아침 7시 출근해서 저녁 7시, 8시 돼서 들어와가지고 그 다음 날 배달할 걸 분류한다고…."

고용노동부가 충청 지역 우체국 4곳의 집배원 근로실태를 조사해 봤더니, 법정 근로시간보다 한 달에 평균 57시간을 더 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두 명이 돌연사한 아산우체국 집배원들은 법정 근로시간보다 월 64시간이나 많이 일했습니다.

이렇게 격무에 시달렸지만 연차 사용일은 1년에 평균 2.7일에 그쳤습니다.

<녹취> 집배원(음성변조) : "일단은 사람이 빠지면 그 부분만큼을 우리 직원들이 나눠서 해야 됩니다. 그러다 보면 아무래도 업무가 가중되는 건 사실이죠."

처음으로 집배원 근로실태를 조사한 고용부는 장시간 근무는 맞지만 현행법상 불법은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김종신(대전지방고용노동청 광역근로감독 과장) : "특정업종에 대해서는 근로시간(제한) 면제 조항이 있습니다. 집배원의 경우 통신업에 해당돼서 그 면제조항에 해당되기 때문에 ..."

고용부는 다만 인력충원과 업무조정을 통해 집배원의 장시간 근로여건을 개선하고 휴가를 보장해줄 것을 우정사업본부 측에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