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연준 올해 두번째 금리 인상
입력 2017.06.15 (06:59) 수정 2017.06.15 (07:5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 중앙은행 연준이 올해 두번째 금리 인상을 단행했습니다.

연준은 이와 함께 올해 안에 보유자산 축소에도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욕 연결합니다.

<질문>
박에스더 특파원, 미 연준이 예상한 대로 금리를 올렸군요?

<답변>
네, 미 중앙은행 연준이 금리를 0.25%p 올렸습니다.

올해 들어 두번째 인상입니다.

연준이 2015년말 금융위기 이후 첫 금리 인상 단행 뒤 지난해 1차례 밖에 올리지 않았던데 비하면 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지고 있는 것입니다.

미 기준금리가 1.00에서 1.25% 수준으로 올랐습니다.

한국과 비슷한 수준이 된 거죠.

연준은 올해 한 차례 더 금리를 올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내년과 내후년 3차례씩 더 올려서 2019년 말 3% 가까이로 금리를 올리겠단 기존의 계획도 유지했습니다.

미국의 경제 성장이 예상대로 견조하다는 게 연준의 판단입니다.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2.2%로 올리기까지 했습니다.

실업률도 지난달 4.3%로 16년만의 최저치로 떨어져, 연준은 실업률이 향후 몇년 간 심지어 더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문제는 물가 인상입니다.

최근 물가지표가 오히려 내려간 상황, 하지만, 연준은 향후 1년 정도는 물가인상률이 목표치인 2%를 밑돌겠지만, 중기적으로는 2% 도달할 것이라며, 통화정책 정상화에 문제가 없다는 반응입니다.

<질문>
연준이 오늘 금리를 올린 것 뿐 아니라, 올해 안에 자산 축소에 돌입하겠다고 발표했죠?

<답변>
시장이 더 주목하는 것은 바로 그 부분입니다.

오늘 두번째 금리 인상이 있었고, 올해 한번 더 올린다고 하면서, 올해 안에 자산축소에도 돌입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자산 축소는 시장에 단기간에 금리 인상과 비슷한 효과를 내기 때문에, 두 가지 정책을 같이 쓴다는 것은 실질 금리가 더 빨리 오른다는 걸 뜻합니다.

연준은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제로 금리 유지는 물론, 국채와 주택저당증권 매입 등으로 시장에 돈을 풀었습니다.

현재 연준의 보유자산은 4조 5천억달러에 달합니다.

만기가 돌아오는 채권을 재매입하지 않는 형식으로 시장에 푼 돈을 회수하겠단 겁니다.

연준이 몇년에 걸쳐 현 자산을 절반 이상, 즉 2조 달러 이상 축소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시장은, 올해 안에 자산 축소가 진행되면 실질 금리가 너무 빨리 올라, 경제가 위축될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물가인상률이 저조한 것도 변숩니다.

시장의 올해 추가 금리 인상 전망은, 연준의 공언과 달리, 35%에 그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연준의 급격한 통화정책 정상화는 국제 금융시장에 충격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도 미국이 금리를 한번 더 올리면, 미국보다 금리가 낮아지게 됩니다.

외국자금이 빠져나갈 가능성이 크고요, 선진국들도 미국과의 금리 불균형을 막기 위해, 실질 금리를 올려야 하는지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美 연준 올해 두번째 금리 인상
    • 입력 2017-06-15 07:08:06
    • 수정2017-06-15 07:51:42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미 중앙은행 연준이 올해 두번째 금리 인상을 단행했습니다.

연준은 이와 함께 올해 안에 보유자산 축소에도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욕 연결합니다.

<질문>
박에스더 특파원, 미 연준이 예상한 대로 금리를 올렸군요?

<답변>
네, 미 중앙은행 연준이 금리를 0.25%p 올렸습니다.

올해 들어 두번째 인상입니다.

연준이 2015년말 금융위기 이후 첫 금리 인상 단행 뒤 지난해 1차례 밖에 올리지 않았던데 비하면 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지고 있는 것입니다.

미 기준금리가 1.00에서 1.25% 수준으로 올랐습니다.

한국과 비슷한 수준이 된 거죠.

연준은 올해 한 차례 더 금리를 올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내년과 내후년 3차례씩 더 올려서 2019년 말 3% 가까이로 금리를 올리겠단 기존의 계획도 유지했습니다.

미국의 경제 성장이 예상대로 견조하다는 게 연준의 판단입니다.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2.2%로 올리기까지 했습니다.

실업률도 지난달 4.3%로 16년만의 최저치로 떨어져, 연준은 실업률이 향후 몇년 간 심지어 더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문제는 물가 인상입니다.

최근 물가지표가 오히려 내려간 상황, 하지만, 연준은 향후 1년 정도는 물가인상률이 목표치인 2%를 밑돌겠지만, 중기적으로는 2% 도달할 것이라며, 통화정책 정상화에 문제가 없다는 반응입니다.

<질문>
연준이 오늘 금리를 올린 것 뿐 아니라, 올해 안에 자산 축소에 돌입하겠다고 발표했죠?

<답변>
시장이 더 주목하는 것은 바로 그 부분입니다.

오늘 두번째 금리 인상이 있었고, 올해 한번 더 올린다고 하면서, 올해 안에 자산축소에도 돌입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자산 축소는 시장에 단기간에 금리 인상과 비슷한 효과를 내기 때문에, 두 가지 정책을 같이 쓴다는 것은 실질 금리가 더 빨리 오른다는 걸 뜻합니다.

연준은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제로 금리 유지는 물론, 국채와 주택저당증권 매입 등으로 시장에 돈을 풀었습니다.

현재 연준의 보유자산은 4조 5천억달러에 달합니다.

만기가 돌아오는 채권을 재매입하지 않는 형식으로 시장에 푼 돈을 회수하겠단 겁니다.

연준이 몇년에 걸쳐 현 자산을 절반 이상, 즉 2조 달러 이상 축소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시장은, 올해 안에 자산 축소가 진행되면 실질 금리가 너무 빨리 올라, 경제가 위축될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물가인상률이 저조한 것도 변숩니다.

시장의 올해 추가 금리 인상 전망은, 연준의 공언과 달리, 35%에 그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연준의 급격한 통화정책 정상화는 국제 금융시장에 충격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도 미국이 금리를 한번 더 올리면, 미국보다 금리가 낮아지게 됩니다.

외국자금이 빠져나갈 가능성이 크고요, 선진국들도 미국과의 금리 불균형을 막기 위해, 실질 금리를 올려야 하는지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