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냥개 2마리가 행인 공격…3명 부상
입력 2017.06.15 (07:22) 수정 2017.06.15 (07:5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젯밤 서울의 한 주택가 골목에서 사냥개들이 행인을 공격해 3명이 다쳤습니다.

교통사고도 잇따랐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주택가 골목.

어젯밤 11시 20분쯤 38살 최모 씨 부부에게 사냥개 2마리가 갑자기 달려들었습니다.

최 씨 부부는 개에게 물려 크게 다쳤고, 30살 박 모 씨도 개를 피해 달아나다 넘어져 치료를 받았습니다.

<녹취> 최00(피해자) : "그 쪽에 사시던 분이 기르던 개인데, 이제 대문은 있고, (집) 안에서 키우던 개인데, 목줄을 안에서 풀어 놓으셨다고 하시더라고요…."

경찰과 소방 당국은 1마리를 사살하고 나머지 1마리를 포획했습니다.

견주는 경찰 조사에서 살짝 열린 문 틈을 통해 개들이 집을 빠져나온 것 같다고 진술했습니다.

승용차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부서졌습니다.

어젯밤 11시 반 쯤 서울 강동구 잠실방향 올림픽대로에서 차량 3대가 잇따라 부딪혀, 31살 문 모 씨 등 운전자 3명이 다쳤습니다.

경찰은 문 씨가 추월을 위해 속도를 높이는 과정에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제 저녁 6시 쯤엔 인천 부평구의 한 지하주차장에서 61살 이 모 씨가 5미터 아래 바닥으로 추락해 허리 등을 다쳤습니다.

소방 당국은 이 씨가 사다리를 타고 내려가던 중 발을 헛디뎌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사냥개 2마리가 행인 공격…3명 부상
    • 입력 2017-06-15 07:25:29
    • 수정2017-06-15 07:51:4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어젯밤 서울의 한 주택가 골목에서 사냥개들이 행인을 공격해 3명이 다쳤습니다.

교통사고도 잇따랐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주택가 골목.

어젯밤 11시 20분쯤 38살 최모 씨 부부에게 사냥개 2마리가 갑자기 달려들었습니다.

최 씨 부부는 개에게 물려 크게 다쳤고, 30살 박 모 씨도 개를 피해 달아나다 넘어져 치료를 받았습니다.

<녹취> 최00(피해자) : "그 쪽에 사시던 분이 기르던 개인데, 이제 대문은 있고, (집) 안에서 키우던 개인데, 목줄을 안에서 풀어 놓으셨다고 하시더라고요…."

경찰과 소방 당국은 1마리를 사살하고 나머지 1마리를 포획했습니다.

견주는 경찰 조사에서 살짝 열린 문 틈을 통해 개들이 집을 빠져나온 것 같다고 진술했습니다.

승용차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부서졌습니다.

어젯밤 11시 반 쯤 서울 강동구 잠실방향 올림픽대로에서 차량 3대가 잇따라 부딪혀, 31살 문 모 씨 등 운전자 3명이 다쳤습니다.

경찰은 문 씨가 추월을 위해 속도를 높이는 과정에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제 저녁 6시 쯤엔 인천 부평구의 한 지하주차장에서 61살 이 모 씨가 5미터 아래 바닥으로 추락해 허리 등을 다쳤습니다.

소방 당국은 이 씨가 사다리를 타고 내려가던 중 발을 헛디뎌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