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고교 학업성취도 전수평가 폐지
입력 2017.06.15 (07:33) 수정 2017.06.15 (07:5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속칭 '일제고사'라고 불리던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가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한 '전수평가'에서 일부만을 대상으로 하는 '표집 방식'으로 바뀝니다.

과도한 경쟁을 줄이겠다는 새 정부의 전격적인 결정인데요, 교육계에서는 환영하면서도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홍진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육부가 올해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를 시도 교육청이 자율적으로 시행하고, 국가 수준 결과 분석은 표집 학교에 대해서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20일 예정된, 중학교 3학년 고교 2학년 대상 학업성취도 평가는 일부 학교에서만 치러지게 됩니다.

표집 규모는 전체 대상 학생의 3% 정도로 중학교 476곳, 고등학교 472곳의 학생 2만 8천640여 명입니다.

학업성취도평가는 전수, 표집 평가 방식을 반복하다가 이명박 정부 때인 2008년부터 전수평가로 시행돼왔습니다.

이 과정에서 전교조와 일부 교육시민단체가 시험을 거부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소은주(교육부 교육과정운영과장) : "시·도 및 학교 간 등수 경쟁이나 시험에 대비한 교육과정 파행 운영 우려 등의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왔습니다."

학업성취도 전수평가 폐지에 대해 교육계의 의견이 엇갈립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이를 환영하면서도, 자율 시행 방침 때문에 지역에 따라서는 사실상 전수 평가가 변칙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반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전수 평가 폐지로 개별 학생에 대한 학력 진단이 어려워져 정부 공약인 맞춤형 교육 추진과 어긋난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 중·고교 학업성취도 전수평가 폐지
    • 입력 2017-06-15 07:37:13
    • 수정2017-06-15 07:51:51
    뉴스광장
<앵커 멘트>

속칭 '일제고사'라고 불리던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가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한 '전수평가'에서 일부만을 대상으로 하는 '표집 방식'으로 바뀝니다.

과도한 경쟁을 줄이겠다는 새 정부의 전격적인 결정인데요, 교육계에서는 환영하면서도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홍진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육부가 올해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를 시도 교육청이 자율적으로 시행하고, 국가 수준 결과 분석은 표집 학교에 대해서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20일 예정된, 중학교 3학년 고교 2학년 대상 학업성취도 평가는 일부 학교에서만 치러지게 됩니다.

표집 규모는 전체 대상 학생의 3% 정도로 중학교 476곳, 고등학교 472곳의 학생 2만 8천640여 명입니다.

학업성취도평가는 전수, 표집 평가 방식을 반복하다가 이명박 정부 때인 2008년부터 전수평가로 시행돼왔습니다.

이 과정에서 전교조와 일부 교육시민단체가 시험을 거부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소은주(교육부 교육과정운영과장) : "시·도 및 학교 간 등수 경쟁이나 시험에 대비한 교육과정 파행 운영 우려 등의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왔습니다."

학업성취도 전수평가 폐지에 대해 교육계의 의견이 엇갈립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이를 환영하면서도, 자율 시행 방침 때문에 지역에 따라서는 사실상 전수 평가가 변칙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반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전수 평가 폐지로 개별 학생에 대한 학력 진단이 어려워져 정부 공약인 맞춤형 교육 추진과 어긋난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